[NNA] 필리핀, 재택근무 확산으로 통신량 최대 20% 증가

타케우치 유우/[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0-03-25 17:52

[사진=PLDT 홈페이지]


필리핀 통신사 PLDT와 글로브 텔레콤은 23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확산에 따라 필리핀 내 데이터 통신량이 급증하고 있으나, 이에 충분히 대응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24일자 말라야 등이 이같이 전했다.

PLDT에 의하면, 필리핀 정부가 17일 루손섬 전역에 외출제한을 실시한지 1주일 동안, PLDT와 산하 스마트 커뮤니케이션즈의 휴대전화, 유선 광대역 서비스의 데이터 통신량이 15~20% 증가했다. 재택근무의 확산으로 인터넷 이용이 증가하고 있으며, 통화량 및 SMS 이용도 늘고 있다고 한다.

글로브 텔레콤의 피터 마케라 수석부사장(법인 담당)은 자사도 PLDT와 비슷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PLDT는 국제 케이블 네트워크의 송수신 능력 확대 및 국내 통신망 확충으로 수요증가에 대응가능하다고 밝혔다. 글로브도 사원들이 사무실에 출근하지 않아도 원격조작으로 업무를 수행할 수 있기 떄문에, 수요가 증가해도 통신 장애는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는 시각을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