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 상품도 혁신]①건강하면 보험료 할인…헬스케어 접목한 새로운 상품 나온다

이종호 기자입력 : 2020-03-23 08:14
헬스케어서비스 등 건강증진형 상품 출시 총력 빅데이터 활용 가능한 데이터 3법 통과에 기대
비의료 건강관리 서비스 가이드라인 제정과 보험사 헬스케어 부수 업무 및 자회사 허용에 이어 데이터 3법이 통과되면서 보험사의 미래 먹거리로 불리는 '헬스케어 서비스'를 접목한 상품이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22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데이터 3법 통과로 헬스케어 서비스의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면서 각 보험사는 헬스케어 서비스 도입을 위한 준비에 매진하고 있다. 데이터 3법은 ‘가명 정보’ 개념을 도입해 이를 개인 동의 없이도 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골자다. 보험업계는 가명 정보를 활용해 헬스케어 사업 부문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험사는 자사 고객정보 이외의 정보 집적이 불가능하고 이마저도 제한돼 있었기 때문에 다른 보험사뿐 아니라 다른 산업의 정보 결합을 통한 빅데이터 형성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단순한 보험상품이 아닌 건강관리, 헬스케어에 초점을 맞춘 새로운 형태의 보험상품을 통해 보험가입 니즈가 적었던 사람들을 새로운 고객으로 확보한다는 계산이다.

이에 따라 고객에게 접근하는 방식도 달라진다. 그동안 보험사는 '불의의 사고'를 강조하며 공포 마케팅을 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보험이 평생 건강관리 파트너가 되어준다'는 인식을 심어주면서 보험에 부정적인 이미지를 상쇄하는 영업방식을 택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단기간 시장이 확대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인식전환 뿐 아니라 관련 상품 개발 역시 아직 초기 단계에 머물러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빅데이터로 활용하기 위해 필요한 정보를 집적하는 상품들이 먼저 출시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일부 보험사들은 올해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상품개발에 나서고 있지만 실제 이익으로 연결되는 상품이 아닌 마케팅을 위한 부분이 더 큰 상품이다. 미래를 위한 고유 데이터를 얻기 위한 투자의 일환이다.

해결해야 할 문제도 있다. 데이터 3법 통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의료법 등이 걸림돌이다. 해외에서는 이미 유수 보험사들이 '헬스케어'를 중심으로 보험의 패러다임을 '사후 보완책'에서 '사전 예방'으로 전환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여전히 의료법이 걸림돌이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의료법 등 아직 해결해야 할 부분이 있어 당장의 성과가 나오기는 힘든 상황"이라며 "하지만 장기적으로 준비해야 하고 시작이 반이라는 말처럼 법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헬스케어 상품 출시를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비의료 건강관리서비스 가이드라인 제정과 보험사 헬스케어 부수업무 및 자회사 허용에 이어 데이터 3법이 통과되면서 보험사의 미래 먹거리로 불리는 '헬스케어 서비스'를 접목한 상품이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