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아태금융포럼] 인호 "블록체인 기반 C2C금융 4~5년 내 본격화될 것"

김형석 기자입력 : 2020-03-18 17:30
인호 고려대 컴퓨터학과 교수

인호 고려대 컴퓨터학과 교수 겸 글로벌핀테크연구원 센터장이 '블록체인 : 디지털자산 혁명'이라는 주제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디지털자산화 시대가 다가오면 아날로그 금융에 안주한 시중은행은 코닥처럼 사라진다. 향후 4~5년 안에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소비자 간(C2C) 금융이 본격화할 것이다."

인호 고려대 블록체인 연구소 소장은 18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20 아시아·태평양 금융포럼(APFF 2020)'에서 '블록체인: 디지털자산혁명'이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인 교수는 카메라 필름 업체인 코닥(Kodak) 사례를 들어 기존 아날로그 시스템의 금융사는 향후 생존할 수 없다고 전망했다. 코닥은 지난 1975년 세계 최초로 디지털카메라를 만들었다. 그러나 디지털카메라가 자신들의 필름 산업을 방해할 수 있다는 이유로 최고의 기술을 활용하려 하지 않았다. 그 결과, 지난 2012년 끝내 파산했다. '옛것만 고집하다 망하다'는 뜻으로 코닥이 되다(Being kodaked) 용어가 생겼다.

그는 "카메라 시장이 아날로그인 필름에서 디지털로 변경되면서 변화에 대응하지 못한 코닥이 사라졌다"며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금융의 디지털화가 본격화되면 금융시장도 비슷한 양상을 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금융의 디지털화(디지털자산혁명)이 본격화되면 B2C(기업과 소비자간 거래)를 기반으로 한 기존 금융기관은 사라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기존 금융사는 대출·보험·주식 등 금융상품을 사고 팔기 위한 중간단계의 역할을 했다"면서도 "디지털자산혁명이 본격화되면 중간단계인 금융사를 거칠 필요 없이 소비자 간에 직접적인 자산 거래가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 교수는 미국의 렌딩클럽과 중국의 텐센트가 운영하는 퓨전뱅크(Fusion Bank) 등이 나타나며 이미 디지털자산혁명이 시작됐다고 진단했다. 지난 2007년 나타난 렌딩클럽은 P2P 대출을 활용한 핀테크 기업이다. 렌딩클럽은 대출이 필요한 개인과 투자가 필요한 개인을 직접 연결해준다.

예를 들어 500만원이 필요한 사람이 있다면 신용도를 평가해 금리를 책정한다. 한 사람이 아니라 여럿이 투자해서 리스크를 헤지한다. 퓨전뱅크는 블록체인 기반의 가상은행이다.

그는 "우리나라에서 가상자산 관련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 공포안'(이하 특금법)이 통과되면서 내년 3월에는 블록체인이 본격적으로 활용될 것"이라며 "주요 20개국(G20)도 비슷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디지털자산혁명 시대에 △자산평가회사 △신탁토큰(Token)발행회사 △자산토큰거래소 등 3가지 비즈니스 기회가 있다고 제시했다. 인 교수는 "지적재산권과 콘텐츠 등 보이지 않는 자산을 평가하고 이를 블록체인 시스템을 활용해 자산화하게 될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토큰을 발행해 암호화화폐와 같이 자산화하고 거래할 수 있는 거래소에 대한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달러를 중심으로 한 기존 금융질서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디지털화폐로 변화될 것"이라며 "향후 5~10년 내에 디지털화폐전쟁이 본격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 온라인을 통해 생중계로 진행됐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