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스마트폰 OLED 점유율 첫 10% 돌파···아이폰11 효과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3-12 07:52
작년 4분기 10.8% 기록 삼성D·중국업체는 주춤
LG디스플레이의 글로벌 스마트폰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점유율이 처음으로 10%를 넘어섰다.

12일 업계와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4분기 스마트폰용 OLED 패널 매출 기준 점유율 10.8%를 기록했다.

지난 2017년 1%대에 불과했던 점유율이 2018년 2%대에서 작년 4분기 10%대로 올라선 것이다. 전분기인 3분기(2.1%) 대비 5배 이상 높아졌다.

삼성디스플레이는 4분기 점유율이 81.2%로 독보적인 입지를 이어갔으나 3분기와 비교하면 점유율이 9%포인트 이상 낮아졌다.

중국 BOE도 점유율이 작년 2분기 11.4%, 3분기 3.9%에 이어 4분기에는 1.6%까지 낮아졌다. 비전옥스(Visionox)가 3분기 1.4%에서 4분기 4.1%로 점유율을 높인 것을 제외하면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는 대부분 성장세가 주춤한 모습이다.

LG디스플레이의 4분기 급성장은 애플 아이폰11에 플라스틱 OLED를 본격 공급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회사에 따르면 작년 4분기 매출 가운데 모바일 패널 비중이 36%를 기록해 사상 처음으로 TV패널 매출을 넘어섰다.

KB증권 김동연 연구원은 지난 6일 "적자를 기록 중인 중소형 OLED 부문은 3분기부터 애플, 화웨이 등 신규 고객 확보와 주문 증가 등으로 풀가동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다만 업계에서는 '코로나19'의 조기 안정화 여부에 따라 실적 개선 시기가 유동적일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사진=LG디스플레이]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