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4월부터 하루 1230만 배럴 생산

윤은숙 국제경제팀 팀장입력 : 2020-03-10 18:42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사 아람코가 4월부터 하루 1230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하겠다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2월 산유량(일일 970만 배럴)보다 무려 27% 증가한 양이다. 당초 블룸버그가 관계자발로 예측한 하루 1000만 배럴보다도 230만 배럴이나 많은 것이다.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사우디가 주도하는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10개 주요 산유국과 6일 추가 감산을 논의했다. 그러나 러시아의 반대로 합의는 무산됐고, 국제유가는 급락했다. 

이에 사우디는 3월 말로 감산 시한 종료와 함께 즉시 산유량을 늘릴 것이라는 초강세를 두면서 유가는 폭락세를 보이고 있다.

9일(현지시간) 미국이 부양책을 내놓으면서 유가도 다소 반등세로 돌아섰지만, 여전히 시장의 분위기는 가라앉아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