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4당 대표, '코로나19 대응' 추경 편성 합의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2-28 19:02
이해찬 "추경 조속히 통과...재난 극복해야" 황교안 "예비비 등 추경이든 모두 돕겠다" 유성엽 "정부 지체말고 즉각 코로나 추경" 심상정 "총선용 선심성 추경은 안 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는 28일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가경정예산 편성에 합의했다.

여야 4당 수석대변인들은 이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여야 정당 대표와의 대화' 이후 가진 공동발표문 브리핑 자리에서 "추경안은 감염병 대응 및 민생피해 직접지원을 위해 노력한다"고 밝혔다.

앞서 진행된 회동에서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감영병 예방관리법·검역법 등 '코로나 3법'도 신속히 통과시켜주시고, 추경 편성에도 모두가 협조의 뜻을 밝혀주셨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가지 필요한 지원을 예산으로 충분히 뒷받침하기 위해 긴급 추경을 편성해 최대한 빨리 국회에 제출하겠다"며 "핵심은 속도"라고 강조했다.

이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추경 편성과 관련 "조속히 통과시켜 재난을 극복하기 위한 예산을 뒷받침하는 일에 여야가 함께 나서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재정적 법적 지원은 국회의 의무이자 또 역할"이라며 "통합당은 협조와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예비비 등 추경이든 모두 선제적으로 돕겠다"고 말했다.

유성엽 민생당 공동대표는 "지금 우리 국민들은 코로나 공포에 떨며 경제악화로 크나큰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면서 "자영업자, 소상공인, 전통시장 상인과 택시기사들 그리고 지방의 농민들과 어민들도 모두 매우 어려운 상황에 빠져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지체하지 말고 즉각 코로나 추경을 해야 한다"며 "코로나의 방역과 검역, 치료에 드는 비용뿐만 아니라 이로 인한 경제적 충격을 완화할 수 있는 실질적 지원 대책이 포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번 추경은 총선용 선심성 예산이 끼어들어서는 당연히 안 될 것"이라며 "철저히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민생 피해 지원 예산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메르스 때도 10조를 편성해 2조밖에 쓰지 않았다. 이렇게 보여주기식 예산이 돼서는 안 된다"면서 "당장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 노동자, 또 돌봄 가족들에게 직접적인 실효성 있는 지원이 되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동엣에서 문 대통령은 '마스크 대란'과 관련해 "마스크가 부족하면 추가 특단의 대책을 취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가 '정부의 마스크 수급 관리가 부실하다'고 지적하자 "전적으로 공감하고 보완하겠다"고 밝혔다고 김종대 정의당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민생당 유성엽 공동대표의 '4·15 총선 연기' 주장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진정 시기를 지금 가늠하고 이야기하긴 어렵다"는 말로 답변을 대신했다.

문 대통령은 유 대표가 경제 위축에 대해 언급하자 "그것은 오늘 토론 주제가 아니다"라며 "모인 취지에 맞게 (코로나19) 피해 최소화부터 힘을 모으자"고 밝혔다고 김 대변인이 전했다.

 

공동 합의문 발표하는 여야 4당 수석대변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강훈식(왼쪽부터), 정의당 김종대, 민생당 최도자, 미래통합당 전희경 수석대변인이 2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간의 합의한 공동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