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명성교회 부목사와 접촉한 성동구청 직원 확진…구청 폐쇄

황재희 기자입력 : 2020-02-28 15:13
강동구, 코로나19 확진자 5명으로 늘어

[사진=연합뉴스]

서울 성동구청 직원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성동구청은 내달 1일까지 구청을 폐쇄한다.

28일 강동구‧성동구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성동구청 직원 A씨는 명성교회 부목사와 접촉한 이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목사의 동선을 확인하던 중 A씨가 부목사와 같은 아파트 엘리베이터를 함께 탄 것이 확인됐다.

A씨는 지난 27일 강동구 보건소에서 자택 검체 채취 후 검사한 결과 양성으로 판정받았다. 이에 따라 강동구 코로나19 확진자는 5명으로 늘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