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마스크, 다리미·헤어드라이어로 열 가하면 재사용 가능?

홍성환 기자입력 : 2020-02-28 09:01
"오히려 바이러스 차단 필터 효과 없어져" "오염 정도 판단해 본인이 사용하는 조건에서 재사용 가능"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전국적으로 마스크 대란이 벌어지고 있다. 사려는 사람은 많은데 마스크 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탓이다. 이에 한번 썼던 마스크를 재사용할 수 있는지에 관심이 쏠린다.

정부는 오염이 심하지 않은 마스크를 재사용해도 된다고 권고했다. 오염 정도를 본인이 판단해 본인이 사용한다는 조건에서는 다시 써도 된다는 설명이다.

다만 기본적으로 마스크 재사용은 권장하지 않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마스크에 습기가 차면 즉시 새것으로 교체하라. 그리고 일회용 마스크를 재사용하지 말라"고 권고했다. 마스크에 남아있는 세균이 감염원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유튜브,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등에서 마스크 재사용 방법이 공유되고 있다. "다리미, 전자레인지, 헤어드라이기로 열을 가해 소독을 해라" "마스크 위에 소독약을 뿌려랴" 등의 이야기다.

정부는 이러한 방법이 효과가 없다고 보고 있다. 열을 가하거나 액체에 닿으면 먼지 등을 걸러주는 필터 기능이 없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방역당국은 마스크를 어떻게 쓰느냐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마스크의 겉면이 가장 더럽기 때문에 마스크 겉면을 자꾸 만지거나 코 밑에 걸치고 있어서는 안 된다"며 "벗을 때는 끈을 잡아서 내리고 마스크를 만졌다면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 시내 한 약국 앞에 마스크 품절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