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美 대표 디자이너 '데렉 램' 패션 브랜드 단독으로 선보인다

김충범 기자입력 : 2020-02-27 15:30
파슨스 디자인 스쿨 출신 뉴욕 디자이너 '데렉 램' 패션 브랜드 론칭 전 미국 퍼스트 레이디 미셸 오바마 등 세계적 유명 인사들이 즐겨 입는 브랜드

'데렉 렘' 트렌치코트를 착용한 모델. [사진=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은 내달 1일 오후 10시 35분 미국 패션을 이끌어갈 차세대 디자이너 '데렉 램(Derek Lam)'의 패션 브랜드를 단독으로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미국 뉴욕의 세계적 디자인 스쿨인 파슨스 출신 디자이너 데렉 램이 지난 2003년 만든 브랜드다. 롯데홈쇼핑은 중장년층 고객 비중이 높은 홈쇼핑 패션의 영역을 넓혀 젊은 세대를 공략하기 위해 이번 브랜드를 론칭한다.

데렉 램은 자연스럽고 간결한 디자인에 지속 가능성을 추구하는 패션이 특징이며, 의류는 물론 신발, 향수, 안경 등 다양한 상품을 선보여 젊은층으로부터 각광받고 있다.

특히 전 미국 퍼스트 레이디 미셸 오바마가 2014년 중국 방문 당시 데렉 램 원피스를 착용했을 정도로 세계적인 유명 인사들에게도 인기 있는 브랜드다.

롯데홈쇼핑은 데렉 램을 시작으로 '질바이질스튜어트', '블랙마틴싯봉' 등 2030세대들로부터 선호도와 인지도가 높은 패션 브랜드를 연이어 선보이며 젊은 고객층을 공략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데렉 램 봄 신상품은 정장 세트, 트렌치 코트, 블라우스, 원피스 등 총 4종으로 구성된다.

내달 1일 론칭 방송에서는 대표 상품인 재킷, 블라우스, 팬츠, 스커트 구성의 정장 세트와 실크 블라우스를 선보인다. 정장 세트는 홈쇼핑 최초로 미국 이스트만(Eastman)사의 나이아(NAIA) 원사로 제직한 아세테이트 100% 원단을 사용했다.

나무 추출물로 만든 자연 유래 섬유인 나이아 원사는 친환경 소재인 만큼 원가는 비싸지만 최상의 품질을 자랑한다. 나일론보다 광택이 1.4배 높고, 촉감이 부드러우며 통기성도 좋아 쾌적한 느낌을 준다.

활용도 높은 아이템으로만 구성한 정장 세트는 오피스룩부터 캐주얼까지 다양하게 연출이 가능한 실용적 상품이다. 100% 실크 원단을 사용한 블라우스는 유행에 상관없이 착용 가능하다.

한편 롯데홈쇼핑은 지난 18일부터 '라우렐', 'LBL' 등 인기 패션 브랜드의 봄 신상품을 대대적으로 선보이는 기획전을 진행 중이다. 홈쇼핑 패션에 대한 선호도가 급증함에 따라 고급 소재와 디자인, 실용성과 가격 경쟁력까지 갖춘 상품을 단기간 내에 집중 판매함으로써 올봄 트렌드를 제시하고 업계를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강재준 롯데홈쇼핑 패션부문장은 "홈쇼핑 패션이 고급화되면서 선호도가 높아졌음에도 불구, 여전히 홈쇼핑 의류가 트렌드를 선도하지 못한다는 고정관념이 있다"며 "이번 데렉 램 론칭을 시작으로 질바이질스튜어트, 블랙마틴싯봉 등 젊은 세대에게 선호도가 높은 브랜드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홈쇼핑 패션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