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영남권 현장]경북교육청, 개학연기에 따른 긴급 돌봄 운영

(안동) 최주호 기자입력 : 2020-02-27 13:56
유·초 수요조사 인원·여건에 맞는 프로그램 제공

경북교육청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개학이 연기됨에 따라 맞벌이 가정의 돌봄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유치원·초등학교에서 긴급 돌봄을 지원한다. [사진=경상북도교육청 제공]

경북교육청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개학이 연기됨에 따라 맞벌이 가정의 돌봄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유치원·초등학교에서 긴급 돌봄을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 24~26일까지 3일간 가정통신문, SNS문자, 학교와 교육지원청 홈페이지 팝업창을 통해 안내하고 수요조사를 실시했다.

운영 기간은 오는 3월 2~6일까지 아침부터 오후까지 운영하며, 1실 당 10명 이하의 최소인원으로 유치원교실, 돌봄교실과 일반교실 등 안전이 확보된 공간에서 분산 운영한다.

긴급 돌봄은 돌봄교실 기존의 신청 대상 학생 여부와 관계없이 긴급하게 돌봄이 필요한 학생을 대상으로 하며, 학생과 학생의 보호자가 감염과 연계되지 않은 경우 참여가 가능하다.

특히, 학생과 교직원의 안전을 위해 돌봄교실에 손 소독제, 마스크, 체온계 등 방역용품을 비치하고, 하루 2회 이상 발열 체크를 한다.

한편, 등교를 희망하였더라도 확진자, 의사환자, 밀접접촉자 등 관련 학생의 등교 중지 기간 중에는 돌봄 참여가 불가능하다.

김현동 도교육청 교육복지과장은 “발열여부 점검, 외부인 출입제한, 소독·방역·위생 강화 등을 통해 학생, 학부모, 교직원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