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물도 못 얻었다" 모리셔스 격리 신혼부부, 귀국 현장
다음
18
코로나19 확산을 막아야 한다는 이유로 아프리카 섬나라 모리셔스로부터 입국을 거부당한 신혼부부 가운데 일부가 26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모리셔스 입국 거부 신혼부부 인천공항 귀국 현장(26일 오전)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모(30)씨 부부 등 신혼부부 5쌍은 두바이를 경유해 대한항공 952편을 타고 26일 오전 10시 10분께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이들은 감기 증상을 보인다는 이유로 입국이 보류됐다. 열악한 시설에 격리됐던 한국인 관광객 34명과는 다른 일정으로 모리셔스를 찾은 신혼부부다.

이들은 입국 금지 당시 누구도 코로나19 의심 증상은 없었다고 전했다.

인천공항에서 만난 김씨는 "모리셔스 공항 입국심사대에서 우리 여권을 보고 한국 사람이냐고 묻더니 별도 장소로 데려가 격리하고 여권을 빼앗았다"며 "4시간 격리 끝에 두바이로 돌아가라며 비행기표를 줬다"고 당시 상황을 밝혔다.

그는 "모리셔스에 7일간 머물 예정이었는데 공항에만 6시간 있다 돌아왔다"며 "공항에서는 마실 물을 요청해도 무시당했고 아무것도 하지 못한 채 가만히만 앉아 있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두바이에서 한국행 비행기를 타기 위해 16시간을 공항에서 기다리며 노숙해야 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국내 여행사를 통해 현지 신혼여행 일정 전체를 예약했지만, 여행사는 현지에서 아무 도움이 되지 못했다며 분통을 터뜨리기도 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