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갑 고용부 장관 "임신 중 공무원 등 재택근무 적극 활용"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2-26 11:00
고용부 각 지방관서 ‘재택근무’ 활용 지침 내려
정부가 임신 중인 공무원 등 감염에 취약한 직원들에 대해 ‘재택근무’를 적극 활용하도록 지침을 내렸다.

26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이재갑 장관은 전날 전국 지방고용노동관서와 고용부 본부 등에 임신 중인 직원들 중 희망자에게 재택근무를 하도록 지침을 전달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이 심각 단계로 격상된 데 따른 것이다.

대구·경북 지역에 소재한 대구지방고용노동청 및 관내 지청 소속 직원의 경우에는 지역의 특수한 상황을 감안, 만 3세 미만 자녀를 둔 직원도 본인 의사를 고려해 재택근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장관은 “임신 중인 여성이나 만 3세 미만 영아들의 경우 감염원에 노출될 가능성을 최소화하는 등 보다 적극적인 보호가 필요하다”며 “민간기업들 역시 재택근로 등 유연근무제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감염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