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외국인 '팔자'에 2% 급락 출발… 2060대로 후퇴

서호원 기자입력 : 2020-02-26 09:33

[사진=아주경제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공포에 코스피가 또다시 급락 출발했다.

26일 오전 9시 2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42.96포인트(2.04%) 내린 2060.65를 가리켰다. 지수는 전장보다 39.54포인트(1.88%) 내린 2064.07로 출발해 하락하고 있다. 전날 1% 넘게 반등해 2100선을 회복했던 코스피는 하루 만에 다시 하락세로 돌아서며 장중 2060대로 뒷걸음질 치고 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2040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기관은 983억원, 개인은 1276억원어치를 각각 사들였다.

전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산하 국립면역호흡기질환센터가 "미국에서의 지역사회 전파를 보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 가운데 뉴욕 증시의 3대 지수가 이틀 연속 동반 폭락했다.

나스닥지수는 2.77%(255.61포인트) 내린 8965.61에 마감했다. 나스닥은 지난해 12월 마지막 거래일 8972.60을 기록한 뒤 올해 들어 처음으로 9000선을 내줬다.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3.15%(879.44포인트) 하락한 2만7081.36에 거래를 마쳤으며 S&P500지수는 3.03%(97.68포인트) 내린 3128.21로 문을 닫았다. 두 지수 모두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3% 이상 하락했다. 특히 다우지수는 이틀간 낙폭만 1911.05포인트에 달한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3.97포인트(2.13%) 내린 642.98을 나타냈다. 지수는 전장보다 12.93포인트(1.97%) 내린 644.02로 개장해 약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196억원, 기관이 33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개인은 234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