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드림어스컴퍼니, 방탄소년단 앨범유통 재계약 완료

최송희 기자입력 : 2020-02-26 10:26
드림어스컴퍼니가 그룹 방탄소년단 앨범 유통 관련 계약 연장을 완료했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1월 말 기존 방탄소년단 앨범 유통 계약이 끝난 드림어스컴퍼니는 새 앨범 '맵 오브 더 솔 : 7' 계약에도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드림어스컴퍼니 관계자는 "계약을 완료했으나 공시 사항에 해당하지 않아 공시하지 않은 것"이라고 밝혔다.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7' 방탄소년단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방탄소년단은 지난 21일 오후 6시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7'을 전세계 동시 공개했다.

드림어스컴퍼니에 따르면, '맵 오브 더 소울: 7' 선주문량은 지난달 9일부터 15일까지 7일간 342만 장을 넘어서섰다. 역대 '최다' 선주문량이다. 지난해 4월 발매한 미니앨범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은 선주문량 268만 장을 기록한 바 있다. 앨범 수익은 이미 흑자다.

한편, 드림어스컴퍼니는 휴대용 오디오 플레이어, AI스피커 등의 음향기기와 음반·디지털 콘텐츠 공급과 유통사업을 맡고 있다. 2대 주주인 SM엔터테인먼트뿐 아니라 JYP, 빅히트 등과 파트너십도 이어가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