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이마트트레이더스 직원, 코로나-19 1차 양성판정 받아.. 이마트 3일간 전면 폐쇄 조치

(고양)최종복 기자입력 : 2020-02-21 14:19
의심환자 확진판정에 대비, 방역소독·역학조사 등 사전준비 철저

[사진=고양시 제공]

경기고양시는 21일, 고양시 이마트트레이더스에 근무하는 직원이 코로나-19 1차 양성판정을 받으면서, 이마트 측은 모든 공간을 폐쇄하고 3일간 전면 휴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의심환자는 김포시 거주하는 33세 남자로, 고양시 이마트 트레이더스 직원으로 밝혀졌다.

21일 오전 5시 1차 양성판정을 받으면서 의심환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중이다. 현재 2차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의심환자는 지난 15일 배우자와 함께 대구 킨벨호텔 예식장을 방문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동행한 배우자는 21일 오전 5시에 확진판정을 받고 현재 고양시 명지병원에서 격리치료 중으로, 아직 확진환자 번호는 부여받지 못한 상황이다.

의심환자는 대구에 다녀온 후, 지난 19일 첫 출근을 해 오전 7시부터 오후 3시까지 8시간 근무한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의심환자가 근무 중인 킨텍스로 171에 위치한 이마트는, 접촉력이 의심되는 지상 1 ~ 2층 이마트와 지하 1층 이마트 트레이더스 전체 공간을 폐쇄하고, 21일부터 23일까지 3일간 휴업에 들어갔다.

또한 21일 오전9시 30부터 세스코업체를 통해 자체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아직 확진판정 이전인 상황이라 시 차원의 소독활동은 실시하지 않고 있다.

고양시는 의심환자가 확진판정을 받을 경우에 대비해 신속히 역학조사, 방역소독, 접촉자 조사활동에 임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