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 인천신항 배후단지 복합물류 클러스터 입주기업 재선정 추진

박흥서 기자입력 : 2020-02-21 11:10
기존에 선정한 기업과의 사업추진계약 해지에 따라 입주기업 재선정 추진
인천항만공사(홍경선 사장 직무대행)는 ’18년 11월 인천신항 배후단지 I단계 1구역에 복합물류 클러스터 1차 공급(14만9165㎡)을 통해 3개 입주기업을 선정하고 다음해 4월 사업추진계약을 체결한 바 있으나, 그 중 1개기업(7만5098㎡ 1필지)과의 사업추진 계약이 해지됨에 따라 입주기업 재선정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업대상지는 인천신항 부두와 인접하고 서울 등 수도권에서 1시간 내 접근이 가능한 편리한 교통인프라를 갖추고 있으며, 임대기간은 기본 30년(최장 50년 임대 가능)이고 임대료는 ㎡당 월 1964원으로 책정되어 있다.

인천신항 복합물류클러스터 입주기업 재선정 대상 부지[사진=IPA]


다만, ‘인천신항 콜드체인 클러스터’와 중복투자를 방지하기 위하여 ‘냉동냉장 물류센터’ 설치를 추진하는 기업의 입주는 제한되며, 이미 신항 내 복합물류 클러스터 입주기업으로 선정된 법인은 참여할 수 없다.

입주기업 모집은 관심기업들을 대상으로 수요를 조사한 뒤 기존과 동일하게 인천항만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할 예정이다.

인천항만공사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인천항이 글로벌 컨테이너 항만으로 도약하기 위해 인천신항 배후단지의 공급은 필수적이며, 복합물류 클러스터 입주기업을 신속히 재선정하여 인천항을 고부가가치 화물 중심 항만 및 국제적인 물류중심기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