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지역감염' 차단 나선다…보건소 선별진료소 의심증상 시민까지 확대

박기람 기자입력 : 2020-02-20 16:48
자치구 보건소 진료기능 줄이고 ‘선별진료소’ 강화
서울시는 코로나19 지역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전 자치구 보건소의 진료기능을 줄이고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강화한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보건소 선별진료소는 24시간 운영체계를 구축하고 코로나19 의심증상 시민까지 진료 대상을 확대해, 민간병원에 코로나 의심환자 접근을 최소화하며 지역 감염을 선제적으로 차단할 예정이다.

또한 지역감염 확산 차단을 위해 보건소에 취약계층, 만성질환자 진료 등 최소 기능만 유지하고, 의료진을 선별진료소에 투입해 24시간 운영체계를 구축, 강화한다. 선별진료소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기본인력으로 의사, 간호사 등 7명을 2교대로 운영하고, 야간에는 2명을 배치, 총 16명 이상을 필수인력으로 확보, 운영할 예정이다.

방문이 많지 않은 야간시간에는 전화와 방문상담이 즉시 가능하도록 보건소 내에서 직원 2명이 상주해 근무한다.

25개 전 보건소 선별진료소는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방치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코로나19 의심증상 시민까지 진료 대상을 확대한다. 또한, 중국인 밀집지역에 임시 선별진료소 6개소를 설치해 상담을 진행하고 있으며,1개소를 더 추가 운영할 예정이라고 시는 전했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는 지역사회 방역 최일선에 있는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선제적으로 강화해 병원내 감염을 최대한 차단, 지역 감염을 방지하겠다”며 "시민들은 예방수칙을 잘 지켜주시고 의심증상시 관할보건소, 1339, 120 상담 후 안내에 따라 마스크를 착용하고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2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19일 오후 서울 성동구의 한 거리에서 성동구보건소 관계자가 방역을 하고 있다. 2020.2.19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