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코로나19 확진의심 신입사원과 접촉한 800여명 자가격리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2-20 09:56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 임직원 800여명이 자가격리 됐다. 신입사원이 대구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의심자와 밀접접촉한 사실이 알려진지 하루 만이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20일 "조금이라도 동선이 겹치는 것으로 추정되면 무조건 격리 대상에 추가했다"며 "정부 기준보다 선제적으로 광범위하게 대응하기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SK하이닉스는 해당 신입사원과 함께 경기 이천캠퍼스 교육장(SKHU)에서 교육받던 교육생 280여명을 귀가 조치하고 교육장을 폐쇄한 바 있다.

해당 확진 의심자는 1차 검사에 이어 2차 검사에서도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천캠퍼스에서 근무하는 SK하이닉스 임직원은 총 1만5000여명으로 공장 가동에는 차질이 없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한편 19일 또 다른 신입사원도 폐렴 증세를 보여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으로 옮겨져 검사를 받고 있다. 이에 해당 신입사원이 거쳐 간 사내 부속 의원도 함께 폐쇄됐다.

[사진=백준무 기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