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갤러리] 마지막 세 과시하는 겨울 '전국의 설경'

남궁진웅 기자입력 : 2020-02-17 16:56

서산시 운산면 개심사 연못에 눈이 소복이 내려앉고 있다. [서산시 제공]

꽃 피는 춘삼월을 보름여 앞두고 올 겨울 가장 많은 양의 눈이 전국에 내렸다.

올 겨울은 따뜻한 날씨 탓에 비로 오거나 눈이 잠깐 내려도 쌓이지 않았으나, 16일부터 내린 눈은 울릉도 31.8cm, 강원 고성 24cm, 전북 진안 진안읍 21.1cm, 경기 포천 일동 17.5cm, 서울 5.5cm 등이다.

기상청은 눈이 그치더라도 기온이 뚝 떨어진 만큼 빙판길 사고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17일 영하 6도를 기록했던 서울 아침 최저기온은 18일 영하 8도까지 떨어진다.

기상청은 "영하권의 날씨는 19일이 지나야 포근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17일 전북 전주시 완산구에서 한 시민이 우산을 쓰고 도로를 걷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 한라산 상공에서 바라본 1100도로 어리목 구간의 모습. [연합뉴스]

충북 증평군 좌구산 휴양림 구름다리 설경.[증평군 제공]

서울 남산순환로에 밤사이 내린 눈.[연합뉴스]

강원 양양 한계령의 멋진 설경.[양양군 제공]

광주 무등산에서 한 등산객이 상고대가 핀 서석대 주변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북악산에 설경이 펼쳐져 있다.[연합뉴스]

전북 무주군 덕유산 설천봉 정상 일대.[무주 덕유산리조트 제공]

충북 진천의 도로 옆 나무에 눈이 쌓여 설경을 연출하고 있다.[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