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NA] 印 M&M, 쌍용차에 5천억 원 투입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0-02-13 17:50

[M&M의 파완 고엔카 사장(사진 = 연합뉴스 제공 )]


인도의 자동차 제조사 마힌드라 & 마힌드라(M&M)는 자회사인 한국 쌍용자동차 경영재건을 위해 최대 5000억 원(약 466억 2000만 엔)을 투입할 방침이다. 비지니스 라인(인터넷판)이 이같이 전했다.

M&M의 파완 고엔카 사장은 11일, 2022년까지 쌍용차의 수익성 개선할 것이라면서, 주식 인수 및 융자 등을 통해 4500억~5000억 원을 투입할 방침을 밝혔다. 아울러 원자재비를 연 최대 900억 원 삭감하는 등 비용축소에 나설 것이며, 설비투자 재검토 등도 실시할 방침이다.

쌍용차는 2019년 결산실적에 사상 최대인 약 3200억 원의 손실을 기록했다. 세계적인 자동차 시장 침체와 국내판매, 수출 모두 부진했던 것이 주요 요인이었다. 판매대수는 약 13만대였다.

M&M의 쌍용차에 대한 자금 지원과 관련해, 코엔카 사장은 지난해 12월 인도를 방문한 쌍용차 노조에 대해, (쌍용차의 주 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의 지원을 조건으로 '2300억 원의 직접 투자를 비롯한 지원책'을 제시했다고 보도된 바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