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운행 중단' 최악 상황 대비해 '타다' 분할 결정

강일용 기자입력 : 2020-02-13 14:13
국회·검찰의 압박 타다 서비스 중단 위기 몰려 타다 사업부 분사 결정... 모회사 위험 최소화
풍전등화에 처한 타다가 영업을 정지당하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 회사 분할이라는 결정을 내렸다. 정부뿐만 아니라 국회와 검찰까지 압박에 가세해 한창 사세를 키우고 있던 스타트업이 생존을 위한 고육지책을 써야 할 만큼 위기로 몰리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3일 모빌리티 업계에 따르면, 타다를 운영하는 쏘카가 지난 12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쏘카 사업부와 타다 사업부의 기업분할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오는 4월 1일 타다 사업부는 차세대 모빌리티(라이드셰어링)를 담당하는 별도법인 '타다(회사)'로 새롭게 출범한다.

 

이재웅 쏘카 대표(오른쪽)와 박재욱 타다 대표(왼쪽) [연합뉴스]


당초 타다는 쏘카에서 차량을 제공하고, 쏘카의 자회사인 VCNC가 운전기사(드라이버)를 알선해주는 형태로 운영됐다. 타다 서비스를 운영하는 주체도 쏘카가 아니라 VCNC라는 설명이다. 쏘카에 따르면, 이번 기업 분할은 이렇게 여러 업체로 나뉜 타다 사업부서를 새로 설립되는 모빌리티 전담 기업 '타다(회사)'로 일원화해 운영 효율성을 강화하려는 데 있다.

'타다(회사)' 대표는 박재욱 VCNC 대표가 맡는다. 분할은 인적 분할로 이뤄진다. 현재 쏘카 주식만큼 '타다'의 신규 주식이 발행되고, 이를 이재웅 쏘카 대표, SK, IMM PE 등 기존 소카 주주가 나눠 갖는다.

여기까지만 보면 일반적인 기업 분할이다. 하지만 타다가 처한 상황을 감안하면, 잇따른 정부의 압박 속에 영업 정지라는 위험에 대처하고 모회사 쏘카에 가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타다 사업부를 밖으로 내놨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현재 쏘카는 약 500명(쏘카 380명, VCNC 120명)의 직원이 근무 중이다. 이 중 얼마나 '타다(회사)'로 이동할지 정해진 것은 없다. 4월은 되어야 그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이는 오는 17, 19일 각각 열리는 임시국회와 타다 선고공판과 무관하지 않다. 만약 2월 임시국회에서 '타다 금지법'이라 불리는 여객운수사업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타다는 시행유예 기간(1년 6개월)이 지나는 2021년 하반기부터 지금과 같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게 된다. 19일 선고공판에서 이재웅 대표와 박재욱 대표가 검찰이 구형한 대로 징역 1년이나 이에 상응하는 처벌을 받게 될 경우에도 타다 서비스는 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

만약 입법부와 사법부가 타다 서비스 운영이 어려울 정도로 반(反)기업적인 결정을 내릴 경우 '타다(회사)'에는 최소한의 인력만 넘기고 사업을 정리하는 수순을 밟게 될 수도 있다는 분석도 있다. 국민 절반이 지지하는 인기 모빌리티 서비스가 정부의 결정으로 강제 폐업 수순을 밟게 되는 셈이다.

이를 두고 IT 업계에선 행정부, 입법부, 사법부 등 정부부처가 차례로 개입해 7700억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으며 차세대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의 미상장 기업)으로 유력시되던 쏘카의 성장동력을 꺾어버리고 있다고 지적한다. 

이재웅 쏘카 대표는 "타다의 역동적인 성장과 쏘카의 안정적인 성장으로 모빌리티 플랫폼 생태계를 확장해 한개가 아닌 더 많은 유니콘이 나올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0 APFF 아시아 태평양 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