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언팩 2020] 갤럭시 버즈 플러스 출격···애플과 격차 줄인다

샌프란시스코(미국)=김지윤 기자입력 : 2020-02-12 04:00
한번 충전에 최대 11시간 음악 재생 가능 '다이내믹 2-웨이 스피커'로 풍부한 사운드 17만9300원···오는 14일 공식 출시할 예정

삼성 갤럭시 버즈 플러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갤럭시 버즈의 업그레이드 모델인 '갤럭시 버즈 플러스(+)'를 앞세워 무선이어폰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무선이어폰 시장에서 약 800만대의 갤럭시 버즈를 판매하며 9%의 점유율로 세계 2위를 기록했다. 애플은 1억대 이상을 판매하며 70%에 달하는 압도적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배터리 시간을 늘리고, 사운드를 보강한 제품을 새롭게 선보여 애플과의 격차를 줄이겠다는 목표다. 

삼성전자는 11일(현지시작) 미국 샌프란시스코 팰리스 오브 파인 아트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0'에서 '갤럭시 버즈+'를 공개했다. 갤럭시버즈+는 사용 시간을 대폭 늘리고, '다이내믹 2-웨이(Way) 스피커'와 3개의 마이크를 탑재해 전에 없던 사운드 경험을 제공하는 무선 이어폰이다. 

우선 AKG의 음향 기술로 완성한 신제품은 트위터와 우퍼를 나눈 다이내믹 2-Way 스피커로 더욱 풍부한 사운드 경험을 준다. 또 3개의 마이크를 탑재해 깨끗한 통화 품질을 제공한다.

배터리 성능도 끌어 올렸다. 갤럭시 버즈+는 한번 충전으로 최대 11시간 음악 재생이 가능하다. 케이스를 통해 추가 충전 시 최대 22시간 음악 재생이 가능하다.

갤럭시 버즈+는 안드로이드뿐 아니라 iOS도 지원해 사용자의 스마트폰 기종과 상관없이 갤럭시 버즈+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다만 주변 소음을 상쇄하는 노이즈캔슬링(ANC) 기능은 탑재되지 않는다. 

갤럭시 버즈+는 블랙, 화이트, 블루 색상으로 오는 14일 공식 출시된다. 가격은 17만9300원이다. 2월 12일부터 13일까지 삼성전자 홈페이지, 네이버 쇼핑, 쿠팡, 11번가 등 오픈마켓에서 온라인 사전 판매를 진행한다.

한편, 지난해 4분기 글로벌 무선이어폰 시장은 판매량 기준 5100만대(금액 기준 66억달러)를 기록하며 전분기 대비 53%의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해 연간 무선이어폰 시장은 총 1억3000만대로 전년 대비 3배 가까이 확대된 것으로 집계됐다. 
 

삼성 갤럭시 버즈플러스(+) 화이트. [사진=삼성전자 제공]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