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중형조선사, '탱커' 수주 집중 뚜렷…"체질개선 필요"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2-10 16:03
중형조선사 작년 수주량 전년대비 23.2%감소 선박대형화 추세에 대비한 중형조선사 전략要
국내 중형조선사들의 수주 포트폴리오가 ‘탱커’에 집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수주량이 줄어들고 선박 대형화 추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중형조선사들의 선종 다변화와 특수선 등 틈새시장을 잡을 수 있는 전략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0일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가 발표한 중형조선사 4분기 동향에 따르면 성동, 대한, 대선, STX, 한진중공업 등 국내 중형조선사의 지난해 수주량은 전년대비 23.2% 감소한 49만CGT(21척)다.

선종별로는 21척 중 16척이 탱커이며 CGT 기준 비중이 88.2%로 여전히 수주에 있어 탱커의존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중형조선사의 수주범위가 대형 탱커인 수에즈막스급까지 확대되면서 CGT 기준 탱커 비중은 더욱 확대되는 양상이다.

중형조선사들의 불황은 황산화물 규제(IMO2020)를 앞둔 선주들의 관망세가 확산되면서 전세계 신조선 발주량이 전반적으로 크게 감소한 것이 영향을 끼쳤다. 실제 지난해 세계 중형 선박 발주량은 719만CGT로 전년대비 46.7% 감소했다.

올해는 숨통이 트일 수 있다는 기대도 나온다. 연료의 황함유량을 제한하는 IMO2020 환경규제가 시행하자 저유황유 가격이 크게 상승하고 있어 MR탱커(Middle Range Tanker, 순수 화물적재량 5만 DWT 안팎의 액체화물운반선) 발주 시장이 회복될 수 있다는 전망이다.

현재 저유황유는 600달러 이상으로 치솟은 상태인 반면 고유황유는 300~350달러대를 유지 중이다. 연료 비용이 높아질 수록 선사들은 친환경·고효율 선박을 찾는다. 친환경 엔진 등이 장착된 최신형 선박의 경우 동급 선박임에도 연료소모량이 더 적기 때문이다.

다만 중형 조선사의 체질 개선이 필요하다는 데에는 전문가와 업계가 의견을 같이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글로벌 경기 침체로 인한 업황 부진으로 수익성 악화가 불가피한 시점인데다 일부 선종 쏠림현상은 리스크가 크다”며 “대형선종에 대한 수요가 커지고 있어 중형조선사들의 입지가 좁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국내 중형조선사 선종별 수주량 추이[사진=수출입은행 해외경제 연구소.]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