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년 매출 10조7196억원, 영업이익 9901억원
  • 2019년 4분기 매출 2조7827억원, 영업이익 3262억원 기록
삼성SDS가 대외사업 매출 호조에 힘입어 역대 최고 경영실적을 기록했다. 국내 IT서비스 기업 중 처음으로 1조원에 육박하는 영업이익도 달성했다.

삼성SDS는 30일 2019년 매출이 전년 대비 7% 증가한 10조7196억원,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3% 늘어난 9901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특히 대외사업 매출액은 전년 대비 31% 증가한 1조8000억원을 기록했다. IT서비스 업계에선 이를 두고 삼성SDS의 '대외 사업을 통한 혁신 성장'이라는 경영 전략이 삼성SDS가 삼성 계열사 외 일반 고객을 확보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인텔리전트팩토리(스마트공장), 클라우드, 인공지능과 데이터 분석, 솔루션 등 삼성SDS의 4대 IT 전략사업은 2년 연속 IT서비스 사업 전체 매출의 30% 이상을 차지하며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사업분야별 실적을 보면, IT서비스 사업 매출은 지난해 5조6567억원 대비 3.8% 늘어난 5조8727억원을 기록했다. △제조 △금융 △보안 등 다양한 업종의 외부 고객을 확보하면서 대외 매출은 전년 대비 26% 늘어난 1조원으로 집계됐다.

물류BPO(Business Process Outsourcing) 사업 매출은 지난해 4조3775억원보다 10.7% 증가한 4조8469억원이었다. 이 중 전년 대비 38% 늘어난 7700억원으로 집계됐다.

삼성SDS의 2019년 4분기 매출은 2조7827억원, 영업이익은 3262억원으로 집계됐다. 19년 3분기와 비교해 각각 4.7%, 58% 증가하며 역대 최다 분기 실적을 경신했다.

홍원표 삼성SDS 대표이사(사장)는 올해 경영 전략을 '글로벌 사업을 통한 성장동력 확보'로 정하고, 전 세계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해 해당 시장 특성에 맞는 전략 사업을 구성하고 신규 고객과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 1월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 CES 2020에 단독 전시룸을 마련해 모바일 에지 컴퓨팅을 적용한 인텔리전트팩토리, AI 기반 업무 자동화 솔루션,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등을 시연하고 100여곳의 글로벌 고객을 만났다. 이어 2월에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9에 참가해 단독 전시공간을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삼성SDS는 이사회 결의를 통해 배당안을 지난해 주당 2000원에서 20% 늘어난 주당 2400원으로 확대했다. 또한 향후 3년 동안 배당 성향을 25% 이상으로 확대한다는 배당정책도 함께 공시했다.

 

[사진=삼성SDS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