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초대석]이동철 동국제강 마케팅부문 상무 "'럭스틸'로 프리미엄 건자재 시장 사로잡겠다"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1-28 06:00
가전제품 외장용 넘어 건축용 건자재로서 시장 외연확장 예술가·건축가 협업 통해 강철의 아름다움 뽑내기도
동국제강이 프리미엄 컬러강판 브랜드 ‘럭스틸(LUXTEEL)’을 통해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가전제품을 넘어 건축 디자인에 사용되는 고급 건축자재로서 입지를 굳히는 것이 핵심이다.

최근 서울 을지로 본사에서 만난 이동철 동국제강 마케팅 부문 상무는 “컬러강판 브랜드 ‘럭스틸'을 통해 그동안 건축설계사들이 사용해 왔던 자재로는 표현할 수 없었던 한계를 극복, 창의적인 작업을 돕겠다”고 말했다.

럭스틸은 동국제강이 2011년 론칭한 프리미엄 컬러강판 브랜드다. 건축 디자이너들을 위한 건축 내·외장재용 제품으로 다양한 패턴과 색상을 구현할 수 있다는 강점을 갖췄다.

컬러강판은 일반 강판에 도료나 필름을 입힌 특수 강판을 말한다. 색상이 다양하고 무늬가 들어가 외양이 화려하며 재가공할 필요가 없어 세탁기, 냉장고, TV 등 가전제품에서 많이 사용됐다.

동국제강은 럭스틸을 통해 가전제품뿐만 아니라 건물의 내·외장재로 입지를 다지기 위해 노력 중이다. 이 상무는 럭스틸의 차별점에 대해 “경쟁 업체들도 프리미엄 건자재를 지향하고 있지만, 강판을 가공하는 부분에서 저희를 따라오기 힘들다고 본다”며 “사실 철강은 차갑고 딱딱한 데다 마감이 어렵다. 이 부분을 극복해 석재와 목재로 쓰이는 부분을 경제적으로 제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또 이 상무는 “해외시장에서 일반 컬러강판만으로는 경쟁우위를 차지할 수 없다는 한계점을 인지하면서부터 고부가가치 제품을 개발하고 다양한 제품 개발에 힘을 쏟았다”며 “오랜 기간 쌓아온 컬러강판 코팅 기술이 근간이 돼 철강업에서는 시도하지 않았던 컬러강판의 건재화를 구현하게 됐다”며 럭스틸의 론칭 계기를 회상했다.

럭스틸의 론칭을 직접 지휘했던 당시 장세욱 유니온스틸 사장은 기자들과의 인터뷰에서 “국내 유명 건축 디자이너들에게 엄선된 우아한 패턴과 다양한 컬러로, 건축자재로서의 기능을 넘어 건축문화의 미학으로서 고품격 건축 내·외장재로 사용될 것”이라며 “고객들이 상상하는 모든 패턴을 공급하겠다”는 말로 럭스틸의 다양성을 보장한 바 있다.

동국제강의 고부가가치 제품 확대 전략은 구매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높은 시장 지배력을 점유하고 있다. 동국제강은 컬러강판 업계 1위로 국내시장점유율 34%를 차지하고 있다. 연간 180만t의 냉연제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컬러강판 비중 역시 확대되고 있다.

이 상무는 “컬러강판 판매 비중은 2018년 40%에서 지난해 44%까지 확대됐으며 올해 약 45%까지 신장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며 “컬러강판 판매 비중은 40%대이지만 수익 측면에서는 70% 이상의 상당한 기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국제강은 기존 코일만을 판매하던 전통적인 소재 판매 방식에서 벗어나 럭스틸을 가공한 제품의 제작 판매, 개별현장 적용에 필요한 컨설팅 및 도면 지원, 주요현장 직접 시공까지 진행하는 럭스틸 빌딩 솔루션(LUXTEEL Building Solution)으로 브랜드의 범위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이를 위해 냉연사업부 내 럭스틸 건축파트를 구성해 운영 중이다. 소재 판매부터 최종 건축 현장까지 고객들의 럭스틸과 관련된 어떠한 요청에도 대응할 수 있는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이를 위해 빌딩 솔루션팀은 다양한 럭스틸 적용 현장 사례를 제시하고 있다.

이 상무는 “서울 N타워, 롯데 씨티호텔, IKEA 광명점 등 지역 랜드마크를 직접 수주해 제품을 적용함으로써 일반 대중들에게 럭스틸의 아름다움과 예술성을 알리는 계기가 됐다”며 “이윤을 남기는 것을 넘어 브랜드 가치를 넓히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럭스틸 마케팅팀은 론칭 초기부터 다양한 채널을 통해 설치미술가, 예술가, 건축가들과의 협업을 이어가고 있다.

동국제강은 2015년 국민대학교 장윤규 교수와 협업으로 서울건축문화제 메인 전시장 ‘럭스틸 마운틴’을 시공하기도 했으며, 오브라 아키텍츠와 함께 ‘덕수궁-서울 야외프로젝트:기억된 미래’ 프로젝트에서 럭스틸과 형강제품을 사용해 독특한 온실의 색과 패턴을 뽐내기도 했다.

이 상무는 럭스틸의 중장기 목표로 프리미엄 건축자재로서 대체 불가능성을 갖추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내외 컬러강판 시장에서 기존 경쟁사들과의 가격 및 제품 경쟁에서 벗어나 럭스틸만의 새로운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해 프리미엄 건축자재로 자리매김하는 것이 목표”라며 “고객들에게 자재뿐만 아니라 가공 및 시공까지의 최종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동철 동국제강 마케팅부문 상무가 본지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동국제강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