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텐슨 교수 별세… CNN "실리콘밸리 경전 집필한 인물"

윤경진 기자입력 : 2020-01-25 19:08
1990년대 파괴적 혁신 이론으로 경영학 구루 우뚝 서
파괴적 혁신 이론으로 실리콘밸리 창업자에게 영향을 끼쳤던 클레이튼 크리스텐슨 미국 하버드대 경영대학원 교수가 별세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CNN 등 외신에 따르면 크리스텐슨 교수가 지난 23일(현지시간) 미국 보스턴에서 숙환인 소포림프종으로 별세했다. 향년 67세.

크리스텐슨 교수는 지난 1995년 경영 전문지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에 '파괴적 혁신' 이론을 선보였다. 파괴적 현신 이론은 혁신 기업의 딜레마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진 이론으로 기업이 한가지 제품이나 서비스로 성공한 뒤 관성에 빠져 기존 성공 방식대로 경영하면 시장에서 갑작스럽게 도태될 위험이 커진다는 내용이다. 필름 사업으로 성공한 코닥이 디지털 사진 사업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필름 시장에 집중한 것이 대표적 예다.

크리스텐슨 교수가 저술한 '혁신기업의 딜레마'라는 책은 실리콘밸리에서 큰 관심을 받았다. 앤디 그로브 당시 인텔 최고 경영자(CEO)는 혁신기업의 딜레마를 가장 중요한 책이라고 소개했고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CEO도 혁신 기업의 딜레마 이론을 경영에 대입했다.

CNN은 그의 별세 소식을 전하며 "크리스텐슨 교수는 실리콘밸리의 경전을 집필한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그가 쓴 파괴적 혁신이론은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와 스티브 잡스 애플 창업자도 살아생전 스스로 ‘깊은 영감을 받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클레이튼 크리스텐슨 미국 하버드대 경영대학원 교수[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