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주 삼성전자 실적 발표…반도체 15조원 밑돌듯
  • 2017~2018년 '삼성 1위'...3년 만에 1위 바뀔 전망
삼성전자가 3년 만에 미국 인텔에 세계 반도체 시장 연간 영업이익 1위 기업 자리를 내줄 전망이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는 30일 지난해 4분기 부문별 실적을 발표한다.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은 최대 3조원대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의 작년 연간 영업이익은 15조원을 밑돌 것이 확실시된다.

앞서 비메모리 반도체 1위 기업인 미국 인텔은 전날 실적 발표를 통해 작년 연간 영업이익이 220억달러(25조7000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8년 연간 영업이익 대비 5% 줄어든 수준임에도 삼성전자를 크게 웃도는 성적이다.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1년 만에 3분의 1로 줄어든 탓이다.

2016년에도 삼성전자는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이 13조6000억원으로 인텔(15조원)을 밑돌았다. 그러다 이듬해 영업이익이 2배 이상 뛰어올라 35조2041억원을 기록하며 실적 신기원을 이뤄냈다. 당시 인텔(20조9000억원)이 2위로 밀려나며 반도체 업계의 '기념비적인 사건'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후 2018년에도 삼성전자는 44조6000억원, 인텔은 27조20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려 격차는 좁혀지지 않았다. 하지만 작년에는 세계 경기 영향을 상대적으로 많이 받는 메모리 반도체 업체들이 어려움을 겪으며 삼성전자도 결국 1위를 내주게 됐다.

올해 들어서는 반도체 경기 회복세가 감지되고 있으나 지난 호황기만큼의 영업이익을 이뤄내기 힘들 것이라는 게 업계 중론이다.
 

삼성전자 경기 화성사업장. [사진=삼성전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