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쉬운 뉴스 Q&A] 요즘 뜨는 ‘틈새 가전’, 대체 뭐죠?

한영훈 기자입력 : 2020-01-24 00:05

[사진=뮤럴(Meural) 디지털 캔버스 II]

이른바 ‘취향 존중 시대’가 도래하면서, 특정 소비자층을 겨냥한 ‘틈새 가전’이 가전업계의 새로운 화두로 떠올랐습니다. 최근에는 각 소비자마다,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을 더욱 윤택하게 영위하기 위해 필요하다면 비용 투자를 마다하지 않는 추세인데요. 이같은 현상은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두드러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Q. 틈새 가전의 정확한 뜻이 뭐죠?

틈새 가전은 기존 제품에서 기능이 좀 더 세분화된 가전제품을 의미합니다. 필수 가전이 채워주지 못하는 생활의 일부분을 채워준다는 점에서 긍정적인데요. 가정용 커피머신이나 수제 맥주 기기, 디지털 액자 등이 대표적인 틈새가전으로 분류됩니다.

Q. 가정용 커피머신이 뭐죠?

가정용 커피머신은 말 그대로 집에서 신선한 커피를 내려 먹을 수 있는 기기를 뜻합니다. 최근에는 선택한 원두에 따라 색다른 커피 맛을 제공하는 프리미엄 기기들이 앞 다퉈 시장에 쏟아지고 있는데요.

스위스 프리미엄 전자동 커피머신 브랜드 ‘유라’의 Z6 커피머신이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이 기기는 개개인별의 취향을 반영한, ‘맞춤형 커피’를 제공해 특히 선호도가 높은데요. 지원하는 커피 메뉴만 무려 22가지에 이른다고 합니다.

커피 농도, 밀크폼의 양, 우유 온도 등을 정교하게 조절할 수 있고, 레시피도 간편하게 저장해 사용이 가능합니다. 이외에도 사물인터넷(IoT) 기술 ‘스마트 커넥터’ 기능이 적용돼 머신 상태 체크 및 관리도 스마트하게 할 수 있다고 합니다.

Q 수제 맥주 기기도 생소한데요?

수제 맥주 기기는 집에서 술을 즐기는 ‘홈술족’ 사이에 특히 관심이 높은 제품입니다.

최근에는 대형 가전업체인 LG전자도 이 시장에 뛰어들었죠.

LG전자에서 내놓은 ‘홈브루’는 1초에 10번 이상 온도와 압력을 자동 측정해 발효와 숙성 환경을 정밀하게 유지하는 기술을 탑재했습니다. 그야말로 최고의 원료로 갓 뽑아낸 나만의 맥주를 집에서 즐기는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제공하는 셈이죠.

맥주 원액 캡슐과 물만 있으면, 인디아 페일 에일, 페일 에일, 스타우트, 위트, 필스너 등 인기 맥주 5종을 원터치로 제조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향후에도 맥주 종류를 점차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합니다.

Q. 디지털 액자는 뭘까요?

디지털 액자는 미술관, 박물관을 일상 같이 방문하는 문화예술 애호가를 겨냥해 제작된 제품입니다. 세계 명화를 내 집에 걸어두고 언제든 관람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력적이죠.

넷기어코리아가 지난 11월 론칭한 ‘뮤럴 디지털 캔버스 II’는 빈센트 반 고흐, 클로드 모네, 구스타프 클림트, 키스 해링 등 유명 작가들은 물론 영화 아티스트, 그래픽 디자이너 등 현대 유명 아티스트들의 작품도 감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합니다.

일반 디지털 액자와의 가장 큰 차이점은 질감 표현입니다. 이 제품에 탑재된 ‘트루아트’ 기술이 붓터치의 질감을 생생하게 재현해, 실제 작품을 눈앞에서 감상하는 듯한 느낌을 선사합니다. 디지털 액자의 가장 큰 단점으로 꼽히는 빛 반사와 눈부심을 방지하는 디스플레이로 어느 방향에서 보더라도 깨끗하고 선명한 작품 감상이 가능합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0 APFF 아시아 태평양 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