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킹크랩 시연 봤다"…김경수 "꿋꿋하게 이겨 나가겠다"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1-21 20:53
항소심에서 해온 주장과 반대로 댓글 조작 프로그램인 '킹크랩'의 시연을 봤다는 잠정 판단을 받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당당하고 꿋꿋하게 이겨나가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김경수 지사는 21일 페이스북에 "다시 재판이 시작됐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 지사는 "어쩌면 왔던 것보다 더 어렵고 힘든 길이 될 수도 있다"며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진실의 힘을 믿고, 당당하고 꿋꿋하게 이겨나가겠다"고 적었다.

이어 "경남도민들께는 여전히 송구하다"며 "하지만 도정은 한 치의 흔들림 없이 계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서울고법 형사2부(차문호 김민기 최항석 부장판사)는 김 지사의 항소심을 재개해 "김 지사의 주장과 달리 드루킹에게 킹크랩 시연을 받았다는 사실이 증명됐다"고 잠정 판단을 밝혔다.

이에 따라 김 지사는 "시연을 본 적 없다"는 기존의 사실관계와 관련한 주장을 접고, 공모관계에 대한 법리적 쟁점을 위주로 새롭게 방어 전략을 짜야 할 상황이 됐다.
 

불법 여론조작을 벌인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1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고법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