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주춤하니 용산·성동구 재건축 사업 부각

강영관 기자입력 : 2020-01-18 14:18
18일 옥수동 한남하이츠 주택재건축사업 시공사 선정

서울 용산구 이촌동 한강맨션 아파트 전경. [사진= 아주경제DB]


서울 강남권 재건축 사업이 주춤한 사이 용산·성동구 주요 재건축 단지들이 부각되고 있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서울 성동구 옥수동 한남하이츠 재건축 시공사가 이날 결정된다. 재건축조합은 조합원 투표로 현대건설과 GS건설 중 한 곳을 시공사로 선정할 계획이다. 한남하이츠 재건축 사업은 1982년 준공된 8개동 535가구 규모의 단지를 허물고 10개동 790가구로 신축하는 사업이다.

올해 첫 서울 재건축 사업장으로 공사비는 3400억 원 규모다. 위치는 성동구 옥수동이지만 부촌으로 꼽히는 용산구 한남동과 맞닿아 있다. 또 단지는 국내 최고급 아파트로 꼽히는 한남더힐과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다.

현대건설은 최근 한남하이츠 설계안으로 '한남 디에이치 그라비체'를 공개했다. 강북권 최초로 회사의 고급 아파트 브랜드인 '디에이치'를 적용한 것이다. 또 최상층 테라스 평면을 개발해 한강 조망이 가능한 가구를 늘렸다. 아울러 한강을 바라보며 수영을 즐길 수 있는 인피니티풀, 워킹 헬스풀, 아쿠아 바이크풀, 바스풀 등을 커뮤니티 시설에 조성할 계획이다.

이에 맞서 GS건설은 '한남 자이 더 리버' 설계안을 제안했다. 한강 조망권 가구를 305가구로 늘리고, 전용면적에 포함되지 않는 가구별 다락과 테라스 공간을 전체 가구의 절반가량에 적용할 계획이다.

용산구 이촌동 한강맨션 재건축 사업도 일몰제를 불과 석달 남짓 남겨놓고 사업시행인가를 위해 속도전에 나서고 있다. 한강맨션 재건축조합은 최근 사업시행인가 신청 관련 자료 작성을 위한 측량업체 선정 입찰공고를 냈다. 1971년 지어진 이 아파트는 5층 건물 23개동, 660가구 규모다. 사업비만 7000억원 규모이며, 재건축을 앞둔 한강변 고급 아파트촌 중에서도 알짜 단지로 꼽힌다. 재건축을 통해 최고 35층, 1457가구 규모 대단지로 탈바꿈될 예정이다.

용산구 서빙고동 신동아아파트 또한 조합설립 추진 단계에 있다. 정남향 한강뷰를 갖춘 신동아아파트는 강남구 압구정 현대아파트 등과 함께 서울 최고 명당 지역으로 꼽힌다. 1984년 입주한 이 아파트는 13층 건물 15개동, 1326가구 규모 아파트이며, 기부채납을 통해 용적률 282%로 상향받아 최고 35층, 2268가구 규모로 재건축될 예정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