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축구, 북한 잡아야 '8강'

윤정훈 기자입력 : 2020-01-14 08:14

[사진=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U-23 예선에서 두 경기째 골을 넣지 못했다. 조별리그 2경기를 무승부로 마친 베트남은 북한 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8강에 진출할 가능성이 생긴다.

베트남은 지난 13일 태국 부리람의 부리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2차전 요르단과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번 조별리그에서 단 한골도 허용하지 않았지만, 한 골도 넣지 못하는 공격력 부진을 겪고 있다.

베트남은 오는 16일 북한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펼친다. 북한은 2패로 탈락이 확정됐다.

베트남이 북한전을 승리하고, UAE와 요르단이 무승부를 거둘 경우 3팀이 1승2무가 된다. 이 경우 골득실과 다득점을 살펴봐야 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0 APFF 아시아 태평양 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