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시점 '배종옥' 철저한 자기관리 '나이가 몇이길래?'

장윤정 기자입력 : 2020-01-12 10:06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한 배우 배종옥이 시청자에게 명품 웃음을 선사했다. 앞서 배종옥은 이영자와 함께 등장해 예능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농담 철벽 화법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영자가 던진 농담을 진담으로 받아치는 배종옥의 화법이 시청자에게 큰 재미를 선사한 것. 뿐만 아니라 배종옥은 지난 4일 방송된 '전참시' 85회에서도 스튜디오에 참견인으로 활약했다. 특히 배종옥이 함께 등장한 카피추가 실제 인물인지, 아니면 만들어진 캐릭터인지 진심으로 혼란스러워해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
 

[사진= 전지적 참견시점 방송 캡처]


11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강영선 / 연출 박창훈, 김선영 / 이하 '전참시') 86회의 수도권 가구 시청률은 1부 6.4%, 2부 6.8%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은 1부 3.2%, 2부 4.1%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기준) 이는 모두 동 시간대 예능프로그램 1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이날 '전참시'에서는 방송 전부터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던 배종옥 일상이 공개됐다. 외적으로도 내적으로도 쉬지 않고 자신을 가꾸는 배종옥의 일상은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기에 충분했다. 부지런한 배종옥의 일상은 그가 명품배우로 자리 잡기 위해 그동안 얼마나 피땀 흘리는 노력을 기울여왔는지 알 수 있게 했다.

이에 매니저는 "쉬지 않고 움직이는 백조 같은 배종옥 선배님이 걱정된다"며 제보했다. 매니저의 제보대로 배종옥은 몸이 아파도 운동을 하는 것은 물론, 공연 연습에 열정적으로 참여하는 모습을 보였다. 실제 관객 앞에서 연기하는 듯 완벽 몰입한 배종옥의 열연은 TV 앞 시청자까지 숨죽이게 만들었다.

이와 함께 매니저는 인터뷰를 통해 "시간 약속을 안 지키는 것을 싫어해 현장에서 말다툼이 생길 때도 있는데, 배종옥 선배님은 기다리는 것도 연기자가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하신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원래 좀 화가 많았었는데 선배님과 함께 하며 조금 누그러졌다"며 "선배님과 일하면서 선한 영향력을 받아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런 매니저의 영상편지에 감동한 배종옥이 "평소 보이지 않는 곳에서 날 위해 물심양면 힘써준 매니저에게 감동했다. 앞으로 더 따듯하게 농담도 잘 받아주겠다"며 답변해 분위기를 더욱 훈훈하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배종옥과 매니저의 환상 티키타카는 빅재미를 선사했다. 매니저가 배종옥에게 "선물해준 향수 향이 좋다. 비싼 것 같더라"고 농담하자, 배종옥이 "내가 돈 좀 썼다"고 진지하게 대답했다. 매니저는 그런 배종옥의 농담 철벽 화법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회심의 농담을 마구 던져 웃음을 더했다.

그런가 하면 유병재와 매니저 유규선의 일상에 등장한 카피추는 웃음을 빵빵 터트리는 활약상을 펼쳤다. 특히 카피추가 중간중간 재치 넘치는 자작곡으로 분위기에 흥을 더해 시청자를 들썩거리게 만들었다. 이는 어떤 농담에도 진지하게 반응하는 배종옥까지 박장대소하게 만들 정도였다.

한편 방송 이후 '배종옥 나이'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올라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배종옥은 올해 나이 57세로 지난 1985년 KBS 특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