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구자은 LS 미래혁신단장, CES 찾아 신사업기회 모색

임애신 기자입력 : 2020-01-09 09:00
AI, 5G, 로보틱스, 모빌리티 등 첨단 기술 분야 트랜드 체험 및 기회 모색 동행한 임직원에 “솔루션 관점의 시각으로 차별화된 사업모델 창출” 주문
LS그룹 미래혁신단을 이끌고 있는 구자은 LS엠트론 회장이 세계 최대 기술전시회 'CES 2020'을 찾았다.

구 회장은 7~8일 그룹의 미래 사업과 디지털 연구개발(R&D) 전략 등을 담당하는 주요 계열사 임직원 10여명과 함께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현장을 방문했다.

구 회장은 LS 미래혁신단장으로서 그룹의 중점 미래 전략인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과제를 촉진하고, 부서 간 경계를 허물어 수평적 조직문화를 조성하는 애자일 경영기법을 전파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구 회장과 주요 임직원들은 이틀에 걸쳐 삼성전자, LG전자, 현대차, 두산 등 한국 기업을 비롯한 마이크로소프트(MS), 아마존, 슈나이더 일렉트릭 등의 전시관을 찾아 최신 기술 트랜드를 경험하고 4차 산업 혁명에 대비하기 위한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했다.
 

구자은 LS 미래혁신단장(사진 왼쪽)이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20에 참관해 Adok(프랑스 혁신상 수상 스타트업 업체)의 디지털터치스크린 기술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LS그룹 제공]

전시장을 찾은 구 회장은 "디지털 시대에 업(業)의 구분이 불분명해지고 사업 영역이 새롭게 재정의되고 있다"며 "이번 전시회를 통해 새로운 기술 동향을 파악하고, 미래를 위한 혁신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 회장은 이어 "이번 CES에서 글로벌 선진 기업들은 단순한 기술, 제품이 아닌 소프트웨어와 서비스를 결합한 새로운 사업모델을 소개하고 있다"며 "LS도 이러한 솔루션 관점의 시각으로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이끌어내야 할 것"이라고 동행한 임직원들에게 주문했다.

이번 일정은 CES 외에도 구글, 아마존, MS 등 글로벌 IT 기업들의 본사와 애자일 소프트웨어 개발 컨설팅사인 피보탈 랩스, 클라우드 기반 고객관계관리(CRM) 소프트웨어 회사 세일즈포스 등의 기술력 있는 회사 방문도 포함됐다. 이를 통해 LS에 접목할 기술과 경영기법 등에 대한 벤치마킹 방안을 모색했다. 

구 회장은 이번 선도기업 방문을 통해 "직원들의 몰입도를 높이고 구성원들의 성장을 이끌어낼 수 있는 조직문화가 중요하다"며 "고객을 제품 판매 대상이 아닌 함께 고민하는 동반자라 인식하고, 디지털 데이터 기반의 고객 통찰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