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정호영 LGD 사장, "OLED 대세화 앞당긴다"

라스베이거스(미국)=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1-07 12:33
대형 OLED, P-OLED 양축으로 신규 고객 발굴에 박차 LCD 사업, 경쟁 우위 중심 구조 재편…강한 부분은 더 강하게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이 세계 최대 기술 전시회 'CES 2020' 개막을 하루 앞둔 6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LG디스플레이 제공]

"LG디스플레이에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인재라는 탄탄한 경쟁력이 있다. 올해 중점 과제들을 제대로 실행해 간다면 보다 더 새롭고 강한 회사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다."

LG디스플레이의 신임 사령탑에 오른 정호영 사장은 세계 최대 기술 전시회 'CES 2020' 개막을 하루 앞둔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취임 후 첫 기자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강조했다.

글로벌 경쟁심화와 구조적 공급 과잉으로 디스플레이 시장이 전반적인 침체를 겪고 있지만,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로의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새로운 시장이 열릴 수 있다는 의미다.

정 사장은 OLED 중심 사업구조 전환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대형 OLED 대세화 △플라스틱OLED(P-OLED) 사업 턴어라운드 △액정표시장치(LCD) 구조 혁신 등 3대 중점 과제를 추진한다.

LG디스플레이는 대형 OLED를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풍부하고 정확한 색 표현과 슬림한 디자인, 롤러블·벤더블 등 다양한 폼팩터를 앞세워 TV 패널 시장에서의 비율을 높이는 것이 목표다. 지난해 10% 수준에 불과했던 OLED 비중은 올해 20%, 2~3년 안에 30%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신규 시장과 고객 발굴에도 집중한다. 특히 LG디스플레이는 자동차와 항공기 등 운반 업계 전반에서 OLED를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CES에서도 항공기에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을 전시한다. 항공기 내부의 유선형 벽면에 맞춘 55형 OLED 비디오월, 65인치 벤더블 개인용 디스플레이, 55인치 투명 디스플레이 파티션 등이 대표적이다. 정 사장은 "운송 산업 전반에서 전체 매출의 30% 정도가 나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포부를 밝혔다.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에서 주로 활용되는 P-OLED 사업의 경쟁력도 높이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개발, 생산, 품질 등 역량을 강화시키는 한편 전략 고객과 협업 체계를 확립하는 게 목표다.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기 위한 기술 개발도 지속적으로 확대한다. 중장기적 관점에서 미래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차별화 솔루션을 준비해 정보기술(IT) 분야와 신규 애플리케이션으로 시장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자동차 시장도 P-OLED의 블루오션으로 꼽힌다. 전기차와 자율주행 기술이 발전하면서 자동차 내부의 인테리어 디자인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차별화 제품에 대한 필요성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디자인 자유도가 높고 화질과 응답속도, 무게 등 장점을 가진 P-OLED의 수요 또한 높아질 것이라고 정 사장은 설명했다.

고객사와의 협업을 통해 폴더블 노트북도 준비 중이다. 정 사장은 "현재 폴더블 디스플레이 준비는 끝났으며 고객사의 출시 일정에 따라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급 과잉으로 판가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 LCD 사업은 경쟁 우위 중심으로 구조를 혁신한다. 경쟁력 있는 부분은 더욱 강하게, 구조적 한계가 있는 부분은 신속하게 조정한다. IT, 커머셜, 자동차 등 LG디스플레이가 강점을 갖고 있는 영역에 집중하겠다는 방침도 세웠다. 게임에 특화된 고속구동 고화질 모니터, 터치 솔루션을 제공하는 상업용 디스플레이 등 고부가 제품을 중심으로 LCD 영역은 경쟁력 있는 제품에만 올인하기로 했다.

반면, 일반 범용 TV처럼 한계 상황에 노출된 제품은 합리화 작업을 빠르게 진행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정 사장은 "디스플레이 업계의 상황이 쉽진 않지만 LG디스플레이가 업계 최고 수준이라는 강한 희망과 믿음을 갖고 있다"며 "전략 과제를 충실히 이행하면 과거 세계 1등의 위상을 누렸던 시기를 재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