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신년사] 조현준 효성 회장 "숲을 보는 시야로 빠른 변화 대비해야"

김해원 기자입력 : 2020-01-02 16:13
조현준 효성 회장이 "새해에는 숲속의 고객을 보는 기업, 그 숲을 더 풍성하게 하는 기업을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조 회장은 2일 서울 마포 본사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인공지능의 발전으로 싱귤래리티(singularity, 인공지능이 비약적으로 발전해 인간의 지능을 뛰어넘는 기점)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며 "모든 분야에서 업의 개념, 게임의 룰이 통째로 변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이어 "이런 변화는 나무 하나만 봐서는 알 수 없다"며 "숲을 보는 시야를 가지고 빠른 변화를 알아내 선도하는 기업이 살아남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숲을 더 풍성하게 만들어야만 그 생태계 안에서 효성도 혜택을 누릴 수 있다"며 "고객의 소리(VOC)를 끊임없이 강조해온 이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객이 곁에 있기 때문에 우리가 존재할 수 있다"며 "고객의 목소리를 나침반으로 삼아야 생존의 길을 찾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조현준 효성 회장 [사진 = 효성 ]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