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CES 2020] LG전자, 고속성장 글로벌 사운드바 시장 공략

김지윤 기자입력 : 2019-12-29 11:10
입체음향·인공지능 기능 강화한 신제품 공개 사운드바 시장 2021년 500만대 육박할 듯

LG전자 모델들이 사운드 바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는 다음달 7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20'에서 입체음향과 인공지능(AI) 등을 두루 강화한 사운드바 신제품 10종을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2020년형 사운드바 신제품은 프리미엄급 입체음향시스템인 '돌비애트모스(Dolby ATMOS)', 'DTS:X'와 고급 오디오 업체 '메리디안오디오(Meridian Audio)' 음향기술을 중가 제품까지 확대 적용했다.

대표 제품(모델명: SN11RG)은 △입체음향을 내는 '서라운드 스피커' △중저음을 내는 '우퍼 스피커' △소리를 천장으로 쏴주는 '업파이어링(Up-Firing) 스피커' 등으로 구성됐다. 총 7.1.4채널을 지원하며 무선으로 작동하는 후면 업파이어링 스피커 두 개를 기본으로 탑재했다. 최대 출력은 770와트(W)다.

신제품은 스피커에서 나온 소리가 벽에 부딪혀 반사돼 돌아오는 것을 파악해서 공간 구조에 따라 사용자가 최적의 음향을 들을 수 있도록 소리를 보정하는 기능도 구현한다. 또 돌비애트모스, DTS:X와 같은 입체음향도 손실 없이 재생하는 'eARC(Enhanced Audio Return Channel)'를 탑재했다.

구글 인공지능 '구글 어시스턴트'로 사용자 음성만으로 음악을 재생하거나 곡 정보를 확인하는 등 편의를 지원한다. TV 아래쪽에 설치하면 하나의 제품 같은 느낌을 주는 일체감 있는 디자인도 강점이라고 LG전자는 소개했다.

독일 시장조사업체 스타티스타에 따르면 전 세계 사운드바 시장은 올해 400만대 규모에서 2021년 500만대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평균 성장률이 10% 수준이다. LG전자는 사운드바가 프리미엄 TV와 함께 판매되는 비중이 높은 점을 볼 때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사운드바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박형우 LG전자 HE사업본부 AV사업담당 상무는 "명품 사운드는 물론이고 사용 편의성을 크게 강화한 신제품을 앞세워 프리미엄 사운드 바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