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강도 '12·16대책' 약발 먹혔나?…서울 아파트값 상승률 '반토막'

김충범 기자입력 : 2019-12-26 14:00
감정원 주간 조사 결과 전주 0.2%서 금주 0.1% 기록…강남 4구는 3분의 1 수준으로 축소 고가 아파트 중심의 매수심리 위축 두드러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정책인 '12·16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이하 12·16대책)' 발표 후 사실상 처음으로 조사된 서울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이 지난주의 절반 수준으로 낮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정부의 12·16 부동산대책이 일단 시장에서 약발을 받아 서울 아파트 가격이 안정세로 돌아선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한국감정원은 지난 23일 기준 서울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이 지난주 0.2%의 절반인 0.1%를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상승세가 26주 연속 이어졌지만 크게 둔화한 것이다.

이와 관련, 감정원 관계자는 "정부의 12·16대책이 효력을 발휘하면서 서울 일대 고가 아파트 중심으로 급격한 매수심리 위축 현상이 두드러졌다"며 "지역 전반적으로 관망세가 확산되면서 25개 자치구 중 21개구의 상승폭이 지난주 대비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강남 4구(강남·강동·서초·송파)의 상승폭 둔화세가 두드러졌다. 강남 4구 오름폭은 지난주 0.33%에서 이번 주 0.1%로 지난주 대비 무려 3분의1 수준으로 깎였다. 세부적으로 강남구(0.36%→0.11%), 강동구(0.31%→0.07%), 서초구(0.33%→0.06%), 송파구(0.33%→0.15%) 모두 지난주보다 상승폭이 축소됐다.

강남권의 경우 보유세 부담과 12·16대책 영향으로 최근 급등세를 보였던 일부 단지에서 연말 잔금 조건 등을 전제로 급매물이 출시됐다. 이 일대 전반적으로 고가 아파트 위주의 매수심리가 급격히 위축된 점도 한몫했다.

강북권 일대도 과열 양상이 한풀 꺾였다. 고가 아파트가 있고, 상승세를 주도했던 강북의 인기 지역인 마포구(0.19%→0.11%), 용산구(0.18%→0.09%), 성동구(0.09%→0.07%), 광진구(0.09%→0.08%) 등은 모두 상승폭이 축소됐다.

다만 상대적으로 저가 아파트가 밀집한 지역 중 직주 근접성 및 학군 뛰어난 노원구(0.08%), 강북구(0.08%), 동대문구(0.06%)는 상승폭이 유지됐다.

경기 지역은 0.18%로 지난주와 동일한 수준을 나타냈다. 지역별로 수원시 영통구(0.67%)는 신분당선 인근 역세권 단지 위주로, 의왕시(0.57%)는 내손·포일동 위주로 강세를 보였다.

또 안산시 단원구(0.57%)와 상록구(0.56%)는 신안산선 등 교통 호재가 있는 지역 위주로, 안양시 동안구(0.56%)는 관양동 인덕원역 인근 위주로 상승세를 나타냈다.

지방 아파트값은 지난주와 동일한 0.06%의 상승세를 나타냈다. 5대 광역시는 0.12% 상승했지만, 8개 도는 0.03% 하락했다. 세종은 1.33% 올랐다. 또 전국 아파트값 평균은 0.1%로 지난주 대비 0.01% 포인트 하락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 대비 0.05% 포인트 오른 0.23%를 기록했다. 이는 서울 전역의 입주 물량이 전년보다 줄었고, 방학 이사철 및 교육제도 개편으로 인한 학군 수요 증가폭이 커졌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청약 대기수요가 크게 늘어난 점도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

전국 전셋값은 0.13%로 오름폭이 지난주 대비 0.02% 포인트 올랐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