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범대위, 포항지진특별법 국회 본회의 상정 촉구

(포항) 최주호 기자입력 : 2019-12-26 12:57
“통과 안 될시 상경시위 등 대규모 집단행동 나설 것”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가 26일 오전 11시 포항시청 브리핑 룸에서 포항지진특별법안 국회 본회의 상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 제공]

포항시민들이 정치권을 향해 여·야 정쟁으로 발목 잡힌 포항지진특별법의 올 연말 국회통과 약속을 지킬 것을 거듭 촉구했다.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26일 오전 11시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당초 여·야 지도부가 올 연말 국회통과를 약속한 만큼 반드시 이를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범대위는 성명서를 통해 “현재 국회가 파행을 겪고 있는 가운데 지난 23일 열린 국회 임시회 본회의에 상정된 33개 법안 중에는 내년도 예산 관련 부속법안 등 민생법안이 포함 됐음에도 불구하고 같은 민생법안인 포항지진특별법만 빠져 시민들로서는 도저히 이해 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분노를 삭이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지금까지 범대위 집행부는 물론 경북도지사, 포항시장, 지역 정치인 등이 국회 여·야 지도부나 해당 상임위 의원들을 수차례 면담 했을 때도 하나같이 특별법 제정 필요성과 연내 국회통과를 약속했다”며 “포항지진특별법 역시 기 상정된 다른 법안과 똑같이 주요 민생법안임에도 여·야 정쟁의 희생물이 된 것은 지금까지 참고 견뎌온 포항시민들의 희생을 외면한 처사임이 분명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여·야 국회의원들을 향해 “보금자리를 잃은 이재민들이 실내체육관 등 임시대피소에서 벌써 3번째 겨울을 나야 하는 만큼 이들의 심정을 헤아려 올해 내에 통과시켜 줄 것을 다시 한 번 간곡히 호소한다”며 “정부 역시 포항이 지진 이전의 생기 있는 도시로 하루빨리 회복 될 수 있도록 지진 관련 예산 조기 집행 등 피해 구제에 적극 나서 줄 것”을 촉구했다.

공원식 공동위원장은 “올해 내 국회통과를 관철시키기 위해 전 시민이 힘을 하나로 모아야 하며, 내년으로 넘어갈 경우 총선 전 통과를 장담할 수 없다”며 “지역 여·야 정치인은 물론 포항시민들께서도 개별적으로 아는 모든 여·야 정치인들에게 가능한 모든 방법으로 포항지진특별법 연내 통과를 호소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공 위원장은 “만약 포항지진특별법이 다른 민생법안과 함께 본회의를 통과하지 못할 경우 국회와 여·야 정치인들은 포항시민들의 원성을 결코 면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