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성탄절에 김정은만 들여다봤다... 정찰기 동시에 4대 韓 출격

김정래 기자입력 : 2019-12-25 09:23
리벳조인트·조인트스타즈·글로벌호크·코브라볼 동시 비행 동창리, 풍계리 등 핵·미사일 시설부터 잠수함 기지까지 감시
미국 공군의 정찰기 4대가 24일과 25일 새벽에 한반도를 동시에 비행했다. 북한 '성탄 선물'에 대한 대비로 매우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4대의 정찰기는 미국 공군의 리벳 조인트(RC-135W), E-8C 조인트 스타즈(J-STARS), RQ-4 글로벌호크, 코브라볼(RC-135S)이다.

 

RC-135W(왼쪽), E-8C 정찰기 [사진=연합뉴스]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RC-135W와 E-8C는 각각 한반도 3만1000피트(9.4㎞) 상공에서, 글로벌호크는 5만3000피트(16.4㎞) 상공에서 작전 비행을 했다. RC-135S는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 주일미군 공군기지에서 이륙해 동해 상공으로 비행했다.

미 공군은 주력 통신감청 정찰기 RC-135W와 통합 감시 및 목표공격 레이더 시스템 등을 탑재한 E-8C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동향을 감시·정찰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같이 운용된 RC-135S는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북한 잠수함 기지를 정찰했다는 해석이다. 최첨단 전자광학 장비로 원거리에서 탄도미사일의 궤적을 추적할 수 있는 정찰기이기 때문이다.
 

RQ-4 글로벌호크 [사진=연합뉴스]



글로벌호크는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과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추가 도발 징후를 촘촘히 감시했다는 분석이다. 글로벌호크가 20㎞ 상공에서 특수 고성능레이더와 적외선 탐지 장비 등을 통해 지상 0.3m 크기의 물체까지 식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앞서 북한은 지난 7일과 13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북한의 '전략적 지위'에 영향을 미칠 '중대한 시험'을 진행한 바 있다.

한편 미국 정찰기는 지난 19일부터 연일 한반도로 출동하고 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