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한일정상회담 '징용·수출규제 평행선" 평가

윤세미 기자입력 : 2019-12-24 22:03
일본 언론은 24일 중국 청두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징용 및 수출규제 등 핵심 현안에서 평행선을 걸었다고 평가했다.

교도통신은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의 일본식 표현) 문제와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둘러싼 한일 양측의 주장이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고 진단했다.  

아베 신조일본 총리는 징용 관련 한국 대법원의 판결이 1965년에 체결한 한일 청구권협정에 위배된다며 한국 측 책임으로 해결책을 제시해달라고 요구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문제 해결의 중요성을 이해한다면서도 새로운 제안을 하지 않았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수출규제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은 철회를 요구했지만, 아베 총리는 안전보장의 관점에서 규제를 강화한 것이라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고 통신은 전했다. 

교도는 특히 "대립의 발단이 된 징용공 소송 문제는 평행선인 채로 일한(한일관계)의 '가시'로 남아 있다"며 "관계복원은 아직"이라고 평가했다.

아사히신문도 한일 정상이 최대 현안인 징용공 문제를 두고 서로의 입장을 말하는 것에 그쳤고, 외교 당국 간 협의를 지속한다는 뜻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한일 정상은 갈등 현안에 대해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지만, 대화로 해결해간다는 원칙에는 공감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아베 총리와 문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징용 소송 문제의 조기 해결을 목표로 한다는 점에서는 의견 일치를 보았다는 평가를 내놓았다. 

신문은 아베 총리가 징용 소송 관련 한국 측에 해결책을 제시해달라고 요구했고,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조기에 문제 해결을 도모하고 싶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한편 아베 총리는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 처리수(오염수의 일본식 표현) 문제와 관련해 "투명성을 가지고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며 한국 측에 과도한 대응을 자제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교도 통신은 보도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