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대마도, 韓관광객 90% 급감…불매운동 직격탄

박기람 기자입력 : 2019-12-20 20:24
"기도하는 마음으로 한일관계 개선 기다려"
일제 강제징용과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 등으로 일본 나가사키(長崎)현 대마도(쓰시마·対馬)를 찾는 한국 관광객이 10분의 1로 줄어들었다는 보도가 20일 나왔다. 

마이니치신문은 직접 대마도를 방문, 주민들의 목소리를 전달했다. 지난해 쓰시마섬을 찾은 한국 관광객은 41만명으로 최근 10년간 10배 이상 늘었으나, 올해 7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한국에서 불어닥친 '노 재팬' 열풍으로 한국인 관광객이 급감하기 시작했다.

나가시키현 서울사무소에 따르면 쓰시마섬을 찾는 한국 관광객은 90% 감소했다. 10년 전 수준으로 복귀한 셈이다. 

쓰시마섬 토산물 가게의 한 종업원은 마이니치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깨끗한 바다가 매력적이어서 여름에 한국인이 가족 단위로 많이 찾았다. 나라의 사정인지 모르겠지만, 단번에 한국 단체손님이 사라졌다"며 "기도하는 마음으로 (한일관계가) 좋아지길 기다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나가사키현과 쓰시마시는 한국인 방문이 이전 수준으로 돌아가기는 당분간 힘들 것으로 보고 일본 관광객 유치에 힘을 쏟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