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NA] 캄보디아 1~10월 특혜관세 적용 수출액, 6.5% 증가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19-12-20 14:21

[사진=게티 이미지]


캄보디아 상업부는 개발도상국을 위한 일반특혜 관세제도(GSP)가 적용된 제품과 자유무역협정(FTA)에 의한 제품의 수출액이 1~10월 전년 동기 대비 6.5% 증가한 108억 1000만 달러(약 1조 1845억 엔)였다고 밝혔다. 크메르 타임즈(인터넷 판)가 19일 이같이 전했다.

제품별로는 의류가 64억 달러, 섬유 제품이 4000만 달러, 신발류가 9억 500만 달러, 쌀이 2억 8600만 달러, 기타가 31억 7000만 달러. 수출 대상국・지역은 유럽연합(EU), 미국, 캐나다, 중국의 순이었다.

판 소라삭 상업부 장관은 18일, 수출 시장이 순조롭게 확대되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내년에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이 체결되면 일본, 한국, 중국에 대한 출하량도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중국과의 무역을 강화하기 위해 28일에는 캄보디아 6번째인 무역센터를 개설할 예정이다.

한편 캄보디아 봉제협회(GMAC)의 판 소 엔 회장은 여행용 가방의 수출액이 급증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올해 출하액은 2016년의 5800만 달러에서 약 13배 증가한 약 7억 600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상업부에 의하면 공장도 작년 10곳에서 올해 27곳으로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