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전선 전철화사업 확정 순천시 '남해안권 중심지' 된다

(순천)박승호 기자입력 : 2019-12-19 17:24

경전선(순천~광주송정) 전철화 사업이 국가사업으로 확정돼 순천시가 남해안권 경제와 관광, 교통 중심지로 급부상하게 됐다.

기재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는 ‘광주~순천 구간 전철화사업' 에 관한 예비 타당성을 재조사한 결과, 비용 대비 편익(B/C)이 0.88, 정책성평가(AHP)는 0.653으로 나와 통과됐다고 19일 밝혔다.

정부는 경전선 전철화 사업에 1조 7703억을 투입해 2025년 완공할 계획이다.

보성~순천 구간을 우선 착공해 남해안 철도 목포-보성 구간과 함께 2023년 개통할 방침이다.

 

순천시청[사진=순천시 제공]



경전선은 광주와 부산을 잇는 유일한 남부 철도교통망으로 전체 구간 중 광주송정~순천 122km 구간은 1930년 건설된 이후 단 한 번도 개량되지 않은 유일한 단선 비전철 구간이다.

전철화 사업이 마무리되면 광주에서 부산까지 현재보다 3시간 18분 단축된 2시간 36분, 현재 건설 중인 보성~임성리 남해안 철도를 이용하면 목포에서 부산까지 현재보다 4시간 9분 줄어든 2시간 24분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대형 철도화물 운송비 같은 물류비용을 절감하고 운행시간이 단축돼 순천시가 남부권 고속 철도교통 중심지로 떠오르게 된다.

또 남부권 경제 활성화와 지역균형발전 플랫폼으로 영호남간 접근성에도 획기적인 변화가 이루어 질 것으로 전망된다.

허석 순천시장은 “순천시는 예로부터 남해안권 교통의 중심지로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며“이번 경전선 전철화 사업이 확정됨에 따라 순천만습지, 국가정원 등 천혜의 생태환경을 비롯해 순천만잡월드, 국립민속박물관 순천 분원 유치, e-스포츠 등 순천시가 계획 중인 각종 생태․경제·교육 사업들과 연계될 때 파급력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