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환율]트럼프 탄핵소식에 시장불안···엔화 약세

김태언 기자입력 : 2019-12-19 14:00
달러·엔 0.04%↑
19일 아시아 외환시장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소식에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안이 형성되면서 엔화가 달러 대비 하락 중이다.

이날 오전 11시 59분 현재 엔·달러은 전날 뉴욕 외환시장 종가 대비 0.04% 오른 109.59엔에서 거래되고 있다. 엔·달러 환율이 오른 건 달러 대비 엔화 가치가 그만큼 내렸다는 의미다.

이날 오전 미국 하원은 미국 헌법 역사상 세 번째로 하원에서 미국 현직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을 가결시켰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은 "대통령의 무모한 행동이 탄핵을 불가피하게 만들었다"면서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미국에겐 슬픈 날"이라고 자평했다.

이에 따라 시장의 불안 심리가 가중되면서 세계 기축통화인 달러사려는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

또한 전날 발표된 미국 주요지표 발표에 경기둔화 우려 후퇴를 배경으로 장기금리가 상승하면서 미일 금리차 확대로 엔 매도, 달러 매수가 우세를 보이고 있다.

엔은 유로화를 상대로도 하락 중이다. 같은 시간 유로·엔 환율은 0.14% 오른 121.94엔에 거래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