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NO재팬 직격탄 맞은 쓰시마에 60억 투입

곽예지 기자입력 : 2019-12-13 15:57
외국인 관광객·日국내 관광객 유치에 각각 26억7000만원·32억원 추경 지원
한국의 NO재팬 운동 여파로 시름에 빠진 쓰시마섬(대마도)을 지원하기 위해 일본 정부가 소매를 걷어붙였다. 한국인 여행객에 절대적으로 의존했던 대마도의 경제가 큰 타격을 받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13일 일본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이날 각의(국무회의)에서 결정할 예산안에는 “일본 내각부와 관광청이 직접 관광지 여행상품 판로개척과 관광자원 개발을 지원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대마도를 염두에 둔 이례적인 부양책인 셈이다.

대마도는 부산에서 약 50㎞ 떨어진 곳에 위치한 인구 3만명의 섬이다. 지난해에 경우 대마도를 찾은 일본 국내외 관광객 54만7000명 가운데 76%가 넘는 약 41만명이 한국인이었다. 대마도 당국은 이들 한국인 관광객이 섬에 와 쓴 돈이 1인당 약 2만2000엔(약 23만원), 총 91억엔(약 974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 7월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를 취하며 한국에서 일본 불매 바람이 불자 대마도에 한국인 관광객이 크게 감소했다. 11월 기준 전년 동월 대비 90% 감소했다. 1~11월 총 관광객도 25만명에 그쳤다.

대마도 경제를 지탱해온 관광산업에 큰 타격을 입자, 대마도는 정부에 지원을 요청했다. 일본 정부가 이날 예산안에 관광 사업 지원 관련 내용을 포함시킨 이유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관광청이 외국인 관광객, 내각부가 일본인 관광객을 늘리는 조처를 지원하기로 하고 보정 예산에 각각 2억5000만엔(약 27억원), 3억엔(약 32억원)을 반영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외국인 전문가를 지역에 초대해 외국어 안내문과 교통수단 등 관광객 수용 환경이나 지역이 가진 관광자원을 조사하고, 어떤 국가나 지역, 관광객층을 겨냥해 여행상품을 판매할 것인지 등의 전략 개발을 지원키로 했다.
 

한국인 관광객 급감에 한산한 쓰시마섬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