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백종원 인맥찬스 OK...'못난이 감자' 이마트 판매 일사천리

석유선 기자입력 : 2019-12-13 08:39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백종원의 전화 한 통에 30톤 규모의 '못난이 감자'를 이마트에서 판매할 것을 약속, 실행에 옮겨 화제다. 
 
12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다. 이 프로그램은 국내 고속도로 휴게소 활성화를 위해 기획된 신규 예능프로그램이다.

 

SBS '맛남의 광장'에 출연한 백종원이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에게 '못난이 감자'의 이마트 매입을 부탁하고 있다. [사진=SBS 화면캡처 ]


백종원은 강원도 감자 농가에서 버려지는 '못난이 감자'가 30t이나 되자 안타까워하다 못해 판매처 찾기에 나섰다.

그는 순간 "마트에서 사면 되겠다"면서 인맥찬스를 쓰겠다면서, 의문의 남성에게 전화를 걸었다.

백종원은 그에게 "강원도 감자 농가에 못난이 감자라고 상품성이 떨어지는 것들이 있다"면서 "휴게소에서 음식을 만들어 팔기에는 양이 너무 많다. 30t 정도인데 억지 부탁이긴 하지만 좀 사주면 안되겠냐"고 솔직하게 제안했다.

잠시 고민하던 그는 백종원에게 "그러면 힘을 써보겠다. 어떻게 고객들한테 잘 알려서 제 값 받고 팔 수 있게끔 해보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안 팔리면 제가 다 먹죠. 제가 다 먹겠습니다"라고 말해 백종원을 기쁘게 했다.

백종원은 "(이분과) 이야기가 잘 됐다. 앞으로 우리가 다루는 품목 중에 매입이 필요한 건 매입을 해주고 프로그램 제작 지원까지 해주기로 했다"고 공식적으로 알렸다.

제작진은 그 의문의 남성의 정체가 바로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임을 사진을 통해 알렸다.

실제로 이후 방송에선 정용진 부회장이 약속한 대로, 이마트 배송차량이 못난이 감자를 운반하고 이마트에서 강원도 특산품인 양미리와 감자를 판매하는 장면이 나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