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경실련 '참모 부동산 1인 평균 3억 증가' 분석에 "과잉해석" 반박

박경은 기자입력 : 2019-12-11 19:32
경실련, 11일 '대통령비서실 1급 이상 전·현직 공직자 전수조사 결과' 발표
청와대는 11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문재인 정부 청와대 비서실에서 근무한 전·현직 참모들의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이 최근 3년간 평균 3억원 증가했다고 분석한 것과 관련, '과잉해석'이라면서 "소수(의 사례)를 일반화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반박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경실련의 분석에 대한 물음에 "참모 중에는 재산이 늘어난 사람도 있고 줄어든 사람도 있고 그대로인 사람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저는 재산이 늘지 않았다"며 "제 재산은 이자 등이 붙어서 올랐을지 모르겠으나 평균 3억원은 얼토당토않다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 [사진=청와대]


앞서 경실련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청와대에서 근무했거나 일하고 있는 중인 1급 공무원 이상 공직자 76명 가운데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보유했다고 신고한 65명의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이 지난 2017년 1월부터 지난달까지 시세 기준 평균 3억2000만원이 늘었다고 발표했다.

경실련 분석에 따르면 2017년 1월 전·현직 청와대 참모 65명이 보유한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은 시세 기준 1인당 8억2000만원이었지만, 지난달 11억4000만원으로 약 40% 올랐다.

이와 관련, 경실련은 "문재인 정부 30개월 중 26개월 동안 집값이 상승했고 청와대 참모들의 부동산 재산은 폭등했다"며 "소득주도성장이 아닌 불로소득이 주도하는 성장만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청와대 관계자가 반박에 나서자 경실련은 또한 "재산 공개대상인 대통령비서실 1급 이상 전·현직 고위공직자 전수를 대상으로 한 분석인데, '소수를 일반화한다'는 청와대 반응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재반박했다.

더불어 "집값 상승을 부정하는 청와대에 경고하고 대책 마련을 요구하기 위해 이 같은 분석 결과를 발표했으나, 청와대는 여전히 사안의 심각성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면서 "청와대 부동산 정책 책임자는 공식 입장과 대안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