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차세대선도기술개발사업 성과 극대화

(대구)박신혜 기자입력 : 2019-12-09 17:54
매출, 고용, 지식재산권 등 사업화 가시적 성과 도출
대구시와 대구테크노파크는 대구시 자체 연구개발사업인 '차세대선도기술개발사업'의 지원 결과, 매출, 고용, 지식재산권 등 전반적인 부분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만들어냈다.

9일 시에 따르면 '차세대선도기술개발사업'(이하 차세대사업)은 단순 연구개발(R&D)의 자금지원에서 벗어나 시장 중심의 사업화 연계기술개발(R&BD) 과제를 지원하며, 2003년부터 시행했다.

또한, 매년 체계적인 성과분석 조사를 통해 과제별로 발생되는 성과의 객관성 및 타당성을 확보해 지역기업의 연구개발을 활성화하고 성과를 극대화 했다.

2010년부터 2018년까지 지원 받은 68개 기업에 대한 사업실적 성과를분석한 결과, 직접매출 546억 원(연계매출 포함 950억 원), 신규고용 371명(연계고용 포함 516명), 지식재산권 564건을 창출했다.

이를 지원금 1억 원 당 성과로 환산하면 5억 1천400만 원의 매출성과와 3.5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있었다고 시는 밝혔다.

특히 지원과제 중 49개 과제가 사업화에 성공해, 72%가 넘는 높은 사업화 성공률을 나타내 대구시 기술개발 지원정책이 실효성이 있음을 증명했다.

대표 성과창출 기업은 최근 정부에서 집중 지원하고 있는 스마트공장 보급·활성화 사업과 관련된 ㈜컴퓨터메이트와 지역의 자동차 부품업체인 극동볼트㈜이다.

대구시의 차세대선도기술개발사업으로 기술력 제고 등으로 매출이 증대하고 있는 (주)컴퓨터메이트 모습. [사진=대구시 제공]


㈜컴퓨터메이트는 스마트공장 구축관련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회사로 차세대사업으로 클라우드형 스마트공장 운영 시스템 기술을 개발해 스마트공장을 도입하는 기업의 초기 비용을 대폭 절감했다.

지원받은 기술로 2016년과 2017년 이미 약 11억 원의 매출 성과를 달성했고, 향후 30억 원 이상의 추가 매출을 전망한다.

또한 차세대사업을 통해 축적한 빅데이타 수집 및 분석 기술을 기반으로 인공지능(AI) 분야로도 사업영역 확장을 추진하고 있다.

극동볼트㈜는 자동차 전조등의 조사각 조절용 볼트를 생산하는 업체로, 2015년 당시 해외로 수출한 일부 제품에서 볼트 용접 틈새로 누수가 발생하는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다. 문제해결 중 차세대사업에 참여하게 하면서 용접공정이 필요 없는 기술을 개발해 불량률을 획기적으로 줄였다.

이를 통해 3년간 79억 원의 직접 매출을 달성했고, 불량률 개선에 대한 고객사의 만족도가 높아 전 차종에 확대 적용되는 성과로 이어졌다.

지난해부터는 체코 등으로 신규 수출물량이 크게 늘어났으며, 향후 약 200억 원 이상의 추가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안중곤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통상의 연구개발(R&D) 지원과제들은 연구개발 성공률은 높지만 사업화 성공률은 거기에 훨씬 못 미치는 문제가 있었다. 차세대사업을 통해 '연구를 위한 연구'에 그치지 않고 사업화까지 연결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