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나경원 사학비리' 의혹 세번째 고발인 조사

류혜경 기자입력 : 2019-12-09 17:31
생경제연구소 안진걸 소장 고발인으로 조사
검찰이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을 둘러싼 사학비리 등의 의혹과 관련해 세 번째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성상헌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1시 30분께 민생경제연구소 안진걸 소장을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민생경제연구소를 포함한 시민단체는 9월부터 지금까지 나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7차례에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이들은 △자녀 입시비리 △홍신학원 사학비리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사유화 등 의혹을 제기하며 검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이번 참고인 조사는 시민단체의 3차·5차 고발과 관련해 이뤄졌다. 당시 고발장에는 나 의원 일가와 관련된 홍신학원·홍신유치원의 사학비리 의혹 등이 담겼다.

검찰은 지난달 8일 안 소장을 불러 나 의원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첫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또 지난달 27일에는 '사립학교개혁과 비리추방을 위한 국민운동본부'의 방정균 대변인을 상대로 고발인 조사를 벌였다.

 

[사진=연합뉴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