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신안산선∙동북선 인근 부동산 '들썩'

강영관 기자입력 : 2019-12-07 06:00

신안산선, 동북선 위치도 


서울 서남부와 동북부를 관통하는 신안산선과 동북선 조성사업이 순항을 이어가면서 수혜가 기대되는 지역 부동산이 들썩이고 있다.

신안산선은 경기 안산~시흥~광명~서울 구로디지털단지~영등포~여의도 등 총 연장 44.7㎞, 15개 정거장으로, 2024년 완공시 안산에서 여의도까지 25분이면 닿을 수 있어 이동시간이 약 50~75% 단축될 전망이다. 동북선은 상계~하계~미아사거리~고려대~제기동~왕십리 등 16개 정거장, 총 연장 13.4km다. 동북선이 완공되면 상계에서 왕십리까지 환승 없이 25분이면 도착 가능해 상대적으로 열악하다고 평가받았던 강북권 교통환경이 크게 개선된다.

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올해 9월 신안산선 착공식이 열린데다 동북선이 내년 초 착공을 앞두면서 전철역 개통 호재는 이미 해당 지역 아파트 가격에 반영되기 시작했다.

신안산선이 지나는 신풍역(7호선) 주변 래미안 에스티움 전용면적 84㎡ 분양권은 2015년 5억원대에 거래됐지만, 2018년 입주 당시 10억원을 돌파했고 호가가 14억원에 달한다. 향후 신풍역에서 신안산선을 이용시 여의도까지 세 정거장이면 도착할 수 있다.

강북권도 동북선 호재를 톡톡히 누리는 모양새다. 서울 시내 다른 지역에 비해 도심 접근성이 떨어졌던 노원구, 성북구는 동북선 호재에 따라 신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가격이 뛰고 있다. 특히 북서울 꿈의숲을 끼고 있는 월계로를 따라 동북선 정류장이 다수 정차해 주변이 최대 수혜 지역으로 꼽힌다.

국토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북서울꿈의숲 동쪽에 자리한 장위뉴타운 꿈의숲 코오롱하늘채 전용면적 84㎡ 매매가가 10월 8억9700만원을 찍어 1년 새 1억원 이상 올랐다. 주변에 꿈의숲 아이파크(2020년 12월), 래미안 장위 퍼스트하이(2019년 9월) 등 대단지도 속속 들어서고 있어 추가적인 가격 상승도 기대된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각종 규제와 민간택지에 대한 분양가 상한제로 서울 시내 역세권 신축 아파트가 귀해지고 있어 신설 철도 인근 아파트 몸값은 더 오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